UPDATED. 2024-06-14 13:31 (금)
포스코, 창사 이래 첫 노동조합 추진
포스코, 창사 이래 첫 노동조합 추진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9.17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에 창사 50년 만에 노동조합 설립이 추진된다.

포스코 노동자들은 13일 서울 정동에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가입보고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포스코는 스스로 국민 기업이라 칭하지만, 그 국민에 노동자는 들어가지 못한다""50년 전 포항제철이 문을 열 때부터 군인 출신 최고경영자는 노동자를 그저 관리와 동원의 대상으로 여겼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후 군사적인 상명하복의 기업문화를 유지하며 숨 막히는 현장 감시로 노동자를 통제했다""고된 노동에도 산업에 기여한다는 자부심으로 버텨온 노동자들은 권력과 결탁한 부정이 드러날 때마다 자괴감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벌이 아닌 대기업이지만 재벌 뺨치는 불량기업이 돼버린 포스코를 개혁하고 바로잡기 위해 고민하던 노동자들이 찾은 답은 노동조합"이라고 주장했다.

포스코의 모태는 1968년 세워진 포항종합제철이다. 창사 이래 노동자들은 여러 차례 노조 설립을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지난 6일부터 포스코 노동조합 가입 신청을 받고 있으며 포스코 노동자들은 '포스코의 새로운 노조 준비위원회'를 만들어 노조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