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7 16:54 (금)
'구글 플러스' 50만 명 이용자정보 노출로 서비스 폐쇄키로
'구글 플러스' 50만 명 이용자정보 노출로 서비스 폐쇄키로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18.10.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SJ 보도…구글, 외부개발업체에 노출 인지하고도 공개 안해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구글플러스' 이용자 수십만 명의 개인정보가 외부 개발업체에 노출됐지만 구글이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8(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소식통과 입수한 구글 내부 문건을 인용해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지난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이용자 정보 노출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개인정보가 노출된 구글플러스 이용자의 숫자는 최대 5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이날 소비자 버전의 구글플러스 서비스를 폐쇄할 것이라 밝혔다.

구글은 구글플러스 폐쇄 이유로 "매우 적은 이용()과 함께 고객의 기대를 충족하는 성공적인 서비스를 만들고 유지하는 것이 중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WSJ은 구글은 내부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정보 노출을 인지했지만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보 노출을 공개할 경우 규제 당국의 조사와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의한 사용자 정보 도용 사건으로 곤욕을 치른 페이스북과 같은 후폭풍을 우려한 사실이 구글 내부 문건에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도 정보 노출 사실을 해당 이용자들에게 알리지 않기로 한 결정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출된 고객정보는 이름과 이메일 주소, 생년월일, 성별, 사진, 주소, 직업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고객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내용, 메시지 내용 등은 노출되지 않았다.

구글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공개 여부를 고려할 때 우리가 정확히 (정보가 노출된) 이용자를 확인할 수 있는지, 오용의 증거가 있는지, 외부 개발업체나 이용자가 즉각 취할 조치가 있는지 등을 고려한다"면서 "그 어떤 것도 여기에 해당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WSJ"내부 문건에서 구글은 외부 개발업체가 노출된 정보를 오용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이를 확실히 확인할 방법도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