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1 14:46 (수)
근로소득보다 종합소득 불평등 훨씬 심각
근로소득보다 종합소득 불평등 훨씬 심각
  • 조준상 선임기자
  • 승인 2018.10.1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1%, 10%에 소득 23%, 56% 집중
서형수 의원, 자산소득 형평과세 적극 추진해야
종합소득 상위1% 안에서도 평균소득 격차가 매우 가파르다. 자료: 서형수 의원실
종합소득 상위 1% 안에서도 가파른 평균소득 격차 추이
자료: 서형수 의원실, 단위: 만원

근로소득 불평등과 근로소득 이외의 소득들(사업소득, 배당소득, 연금소득, 양도소득 등)을 모두 포함한 종합소득 불평등을 비교하면 어디가 높을까?

서형수 의원실(더불민주당)이 국세청을 통해 2012~2016년 5년간 근로소득 1000분위자료, 종합소득 1000분위 자료를 받아 분석해 10월8일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종합소득 불평등이 훨씬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2~2016년 5년을 기준으로 할 때, 종합소득 상위 0.1%의 평균소득은 26억원, 상위 1%는 6.8억원, 상위 10%는 1.7억원인 반면, 근로소득은 각각 6.8억원, 2.4억원, 1.1억원이다. 종합소득 간의 평균소득 격차가 근로소득보다 훨씬 더 크고 가파르다. 이는 전체 소득에서 상위 계층이 차지하는 비중의 현저한 차이로 나타난다. 상위 1%, 상위 10%가 차지하는 비중은 근로소득의 경우 각각 7%, 23%였으나, 종합소득은 23%, 56%나 됐다. 상위 1%에 소득의 4분의 1이, 상위 10%에 절반이 넘는 소득이 몰려 있는 것이다.

종합소득의 심각한 소득 편중은 평균값과 중앙값의 차이에서도 드러난다. 종합소득 평균값과 중앙값은 각각 2930만원, 1100만원, 근로소득은 각각 3360만원, 2400만원이다. 근로소득 평균값이 종합소득보다 조금 높고 중앙값은 두 배 이상 높다. 평균값과 중앙값의 차이가 클수록 상위 소득자에 소득이 심하게 물려 있다는 뜻이다. 평균값이 근로소득보다 낮다는 것은 종합소득의 계층간 격차가 근로소득보다 훨씬 더 높고, 소득 순으로 나열했을 때 가운데 값인 중앙값이 두 배나 낮다는 것은 허리를 차지하는 계층의 종합소득이 근로소득보다 매우 열악하다는 것을 말한다.

종합소득의 계층별 매출 격차도 심각하다. 2016년 전년 대비 상위 10% 소득계층의 매출은 398조원에서 612조원으로 54% 급증했으나, 하위 90%의 매출은 546조원에서 389조원으로 29% 쪼그라들었다.

이번 조사에서 근로소득자는 1774만명, 종합소득자는 587만명이었, 종합소득자에 근로소득자가 186만명 포함돼 있다.

서형수 의원은 “근로소득보다 종합소득 불평등이 훨씬 더 크다는 사실은 결국 자산과 사업소득에 기반한 다른 소득들이 소득 불평등 확대의 주범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소득 불평등 개선을 위해 자산소득에 대한 형평과세를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