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4:07 (월)
중국, 중산층 소비확대 기대하지만 현실은 냉혹
중국, 중산층 소비확대 기대하지만 현실은 냉혹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8.10.1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수출에 작지 않은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내수 확대를 위해 중산층의 소비 확대에 큰 기대를 걸고 있지만 정작 많은 중산층은 소비를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14일 보도했다.

SCMP"중국 정부가 중산층이 중국 경제를 구하는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하지만 생활비 증가, 가계 부채 증가,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미래 수입에 대한 불안감 등이 소비자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1인당 연평균 국민소득은 1만달러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소득 증가분의 상당 부분이 국가로 귀속되는 가운데 주거, 교육, 의료, 자녀 교육비의 증가가 중산층의 소비 확대를 가로막는 주된 원인으로 손꼽히고 있다.

중국의 최근 통계 역시 전반적인 소비 둔화 또는 위축 조짐을 보여준다.

올해 중국 국경절 연휴기간 중국인들의 소비는 작년보다 9.5% 증가했는데 이는 국경절 황금 연휴가 도입되고 나서 18년간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중국의 자동차 판매 역시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석달 연속 작년 동기보다 감소하고 있어 자동차 업계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아울러 전통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던 중국인들의 저축률이 지난 8월 사장 최저 수준인 8.3%까지 떨어진 것 역시 중국 소비자들의 지출 여력이 작아졌음을 보여주는 경고로 해석된다.

이 밖에도 부동산과 주식 자산 가치 하락에 따른 충격도 중산층의 소비심리에 큰 타격을 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들어 급등 추세를 이어가던 중국 부동산의 거품이 꺼지는 징후가 나타나면서 곳곳에서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올해 들어 중국 주식은 30%가량 폭락하면서 많은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봤다.

이런 가운데 출구가 보이지 않는 미중 무역전쟁 역시 소비 심리에 큰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SCMP"격화하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소비자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