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18:11 (토)
코스피, 매일같이 '블랙데이'…한 달 새 시총 262조원 증발
코스피, 매일같이 '블랙데이'…한 달 새 시총 262조원 증발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0.2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미투자자 "정부 뭐하나" 성토…전문가들 "보수적 대응" 조언

코스피가 또다시 연중 최저점을 갈아치우면서 외국인의 매도 공세에 증시가 급락하는 '블랙 데이'가 계속되는 모습으로 '시계(視界) 제로' 상태의 공포 장세가 이어지자 개인 투자자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국내 증시는 미국 증시가 반등에 성공했음에도 26일 하락세를 이어가 나흘 연속 연중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6.15포인트 내린 2,027.15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작년 12(2,026.16) 이후 최저 수준이다.

장중 한때는 2,008.72까지 밀리는 등 심리적 지지선으로 여겨지던 2,000선마저 위협받았으며 장중 저점은 2016128(2,007.57) 이후 22개월여만의 최저치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 증시의 반등에도 아마존 등 기술주의 매출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자 실망감이 커져 기술주들이 시간외 거래에서는 급락했다""이에 국내 증시가 악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연초 이후 미국 금리상승, 미중 무역분쟁 등 각종 대외 악재로 조정을 받은 국내 증시는 이달 들어 한층 더 가파르게 하락했다.

코스피는 이달 들어 26(종가 기준)까지 315.92포인트(13.48%)나 하락했고 코스닥 지수는 159.20포인트(19.36%)나 떨어졌다.

이에 따라 이 기간 코스피 시가총액은 약 210조원이 줄었고 코스닥 시총은 52조원이 감소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262조원이 증발한 셈이다.

무엇보다 우려를 사는 부분은 외국인들의 매도 공세로 외국인은 이달 들어 코스피 시장에서 37918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7109억원 등 총 4528억원어치의 주식을 팔아치웠다.

이 기간 개인 투자자는 27259억원, 기관은 15407억원을 순매수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미중 무역갈등이 미국 기업의 실적과 경기 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위안화의 절하 등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외국인의 '팔자'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증시의 날개 없는 추락에 개인 투자자들의 '곡소리'는 날로 커지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한국 증시가 변동성이 다소 크지만 시장 건전성에는 문제가 없다. 선제적으로 관리하겠다'는 요지의 답변을 한 데 대해서도 투자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물론 저가매수를 저울질하는 투자자들도 있으나 증시 전문가들은 아직은 보수적으로 접근할 때라고 조언하고 있다.

증시의 방향성을 가늠하기에는 아직 불확실한 요인이 많은 만큼 시장 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대응하라는 조언이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센터장은 "아직은 보수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저점을 예측하기보다는 바닥을 확인하고 넘어가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신동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도 "불확실성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현금 비중을 높게 가져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금은 매도해도 실익이 없는 구간"이라며 "단기적으로 변동성은 더 확대하겠지만 지나치게 비관하기보다는 균형감각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