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8:10 (화)
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변수는 지정학적 리스크·고령화"
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변수는 지정학적 리스크·고령화"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8.11.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한국의 신용등급에 영향을 주는 변수로 단기적으로는 지정학적 위험(리스크), 장기적으로는 인구 고령화를 꼽았다.

무디스의 크리스티안 드 구즈만 정부신용평가 담당 이사는 13일 무디스와 한국신용평가 주최로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2019년 한국 신용전망' 미디어브리핑에서 이같이 진단했다.

구즈만 이사는 "한국 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단기적인 변수는 남북관계 긴장이 주는 지정학적 리스크"라며 "작년에 한국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크다가 봤으나 올해 남북관계 데탕트로 상황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에 따라 한국의 지정학적 리스크를 낮게 평가했으나 아직 영구적인 남북긴장 관계 완화까지는 다소 요원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국 신용등급에 장기적으로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칠 변수는 인구 고령화"라며 "인구 고령화로 재정 적자 폭과 채무가 늘어날 것이며 좀 더 강력한 구조조정이 없으면 고령화 비용 증가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즈만 이사는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은 2.3%로 올해(2.5%)보다 낮아지고 주요 20개국(G20)의 성장률은 올해 3.3%에서 내년 2.9%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9%에서 2.3%0.6%포인트 하향 조정했다""연초에는 글로벌 차원에서 양호한 성장환경을 전망했다"고 설명했으며 "한국은 성장하지만 성장이 둔화하고 있으며, 특히 수출부문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무역 불확실성뿐 아니라 여러 내부적 불확실성이 나타나면서 경제 심리가 위축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구즈만 이사는 "대부분 G20 국가의 내년 성장률이 하향 조정됐으며 2020년에도 선진국과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 성장이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이러한 경제 성장 둔화 배경에는 고유가가 자리 잡고 있으며 앞으로 상당 기간 고유가가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