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4:07 (월)
삼바 개인투자자 지분 3조원대 추산
삼바 개인투자자 지분 3조원대 추산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1.19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액투자자만 2조원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규모가 3조원을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1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고의 분식회계로 거래가 정지된 지난 14일 현재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 주식 수는 9602442(지분율 14.53%)로 추정됐다.

이는 전체 발행주식에서 지난 6월 말 현재 최대주주와 기관투자자가 신고한 보유 주식과 이달 14일 현재 외국인 투자자가 가진 주식을 차감하는 방식으로 추산한 것이다.

결국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평가액은 거래정지 직전인 14일 종가 기준으로 32120억원에 달한 셈이다.

재벌닷컴은 이달 14일 현재 외국인 보유 주식도 5987873(지분율 9.05%), 229억원 규모에 달한 것으로 추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인 삼성물산의 보유 지분은 43.44%(이하 6월 말 기준)96144억원 규모에 달했으며 그다음으로 삼성전자(지분 31.49%)의 보유 주식 가치는 69699억원 수준이었다.

기관투자자 중에는 삼성자산운용(지분 0.55%)과 한국투자신탁운용(0.35%), 미래에셋자산운용(0.24%) 등의 보유 지분이 많은 편이었다.

정선섭 재벌닷컴 대표는 "최대주주와 기관투자자의 보유 지분은 공시로 공개된 6월 말 이후 큰 변화가 없다""개인투자자의 보유 지분 중 소위 '큰손' 물량을 빼더라도 일반 소액투자자의 보유 지분 가치는 2조원 안팎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거래정지로 투자자금이 묶인 일부 소액투자자는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정회계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