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8:10 (화)
김동연, 김수현 정책실장과 첫 회의
김동연, 김수현 정책실장과 첫 회의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8.11.2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기경제팀 실질효과 기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20일 정책실장 교체 후 처음으로 공식 회의에 함께 자리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 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김수현 정책실장 부임 후 처음으로 경제부처 장관들과 회동하는 자리"라며 "지금까지도 경제팀과 청와대 정책실이 긴밀한 협의를 했지만, 앞으로도 더욱 한 팀이 돼 생산적이고 활발한 이야기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은 지난해 6월 이후로는 김 부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경제현안간담회나 경제현안 점검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김 부총리는 회의 후 "경제장관회의에 늘 수석들이 참석했다""경제현안간담회나 점검회의도 사안에 따라 정책실장이나 수석들이 참석했고 새로운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2기 경제팀이 발족하면 좋은 팀워크를 이뤄서 한 팀으로 잘 할 것으로 생각한다""후임이 부임해도 회의를 통해서 내부적으로는 치열하게 토론하고 밖으로는 한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는 경제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 정책실장을 초청했다""김 실장이 흔쾌히 와서 경제 전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거시경제와 일자리를 비롯한 국내외 경제여건, 국회 심의 중인 내년도 예산안·세법개정안 처리 문제,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주요 20개국(G20) 회의 준비 등을 논의했다.

특히 규제개혁과 관련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 부총리는 모두 발언에서도 "규제개혁 등 혁신성장을 본격 추진해야 할 상황"이라며 "혁신기업은 경제성장과 고용창출 능력이며 버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게임의 틀을 제로섬이 아닌 플러스섬으로 전환하는 상생방안을 만드는 돌파구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그간) 혁신성장 생태계와 분위기를 만드는 데 주력해왔다""2(경제팀)에서는 실질적인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회의 후 "규제개혁 전반과 혁신성장 활성화를 위해서 창업 문제 등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가 있었다"며 차량공유 등 특정 분야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