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7:15 (금)
OECD, 무역전쟁 악화 시 세계 GDP 3년간 0.8% 감소 경고
OECD, 무역전쟁 악화 시 세계 GDP 3년간 0.8% 감소 경고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1.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악화하면 2021년까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0.8% 감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OECD21일 발표한 경제전망(OEC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현재 미국과 중국이 서로 부과한 관세가 유지된다면 2021년까지 미국과 중국의 GDP는 각각 0.2%, 0.3% 정도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세계 무역 규모는 약 0.4% 줄고 세계 GDP는 약 0.1% 감소하는 등 다른 국가들에 미치는 영향은 부정적이나 규모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미국이 현재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225조원) 규모에 매기는 관세율 10%를 계획대로 내년 1월부터 25%로 올리고 중국도 맞대응한다면 부정적 영향은 더욱 커진다.

OECD는 이 경우 미국과 중국의 GDP 감소 규모는 기존 전망보다 2배로 커지고 세계 무역 규모는 2021년까지 0.6% 이상 감소하며 미국의 2020년 소비자물가는 기존 전망보다 0.6%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관세율 25%를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적용하는 경우에는 단기적 비용이 매우 커지고 광범위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면 세계 GDP2021년까지 기존 전망보다 0.8%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으며 세계 무역 규모는 2% 가까이 축소되고 2020~2021년간 OECD 회원국의 기업 투자는 연평균 2.75%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면 가격 인상 부담은 대부분 미국 소비자가 대부분 떠안아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도 예상됐다.

OECD는 이 경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는 기존 전망보다 0.5%포인트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달러화 대비 자국 통화 가치가 하락하는 신흥국은 금융시장 불안과 수입물가 상승 때문에 긴축적 통화정책에 나서는 등 부정적 효과가 연쇄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OECD는 무역 규모 축소와 고율 관세 부과는 생산성과 생활 수준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다고 지적하고 무역분쟁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