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5:41 (금)
범정부 라돈 TF팀, 부산 라돈 논란 아파트 공동조사 한다
범정부 라돈 TF팀, 부산 라돈 논란 아파트 공동조사 한다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1.2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라돈 대응 TF팀이'라돈 논란'을 빚은 부산 강서구 아파트에 대해 부산시가 재조사에 나선 가운데 해당 조사에 함께 참여하기로 했다.

27일 부산시에 따르면 환경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이 구성한 범정부 라돈 대응 TF팀이 라돈 논란 A아파트 재조사 때 공동으로 참여한다.

부산시 원자력안전과가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정부 차원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범정부 라돈 TF팀이 꾸려진 이후 직접 현장조사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TF팀은 라돈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요구한 감마선 조사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측정 방법, 측정 시기, 측정 대상 세대 등 세부적인 계획은 아파트 주민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A 아파트에서는 한 입주민과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가 이달 11일 라돈 간이 측정기로 집안 현관과 화장실 대리석 라돈 방출량을 측정한 결과 환경 기준치(200/)5배에 달하는 1/의 라돈이 검출되며 라돈 문제가 공론화됐다.

부산시와 한국환경기술이 지난 14일 정밀측정에 나서 측정값이 환경 기준치(200)6분에 1에 달해 안심해도 된다는 결과를 내놨지만, 측정 방식에 대한 논란으로 주민 불안감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