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58 (금)
중국, 2년여 만에 제조업 성장 멈춰
중국, 2년여 만에 제조업 성장 멈춰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8.11.3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전쟁 충격 본격화 분석

'세계의 공장'인 중국의 제조업 활동 성장이 2년여 만에 멈춰서면서 미중 무역전쟁 여파가 본격적으로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50.0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시장 예상치인 50.2에 미치지 못한 수치다. 전달 제조업 PMI50.2였다.

PMI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밑돌면 경기 위축 국면에 있음을 뜻하며 이달 제조업 PMI20167(49.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중국의 제조업 PMI20168월부터 50을 넘어 확장세로 돌아섰다. 지난달까지 27개월 연속 확장세를 기록했는데 이번에 중립 수준까지 내려오게 된 것이다.

이로써 중국 제조업 PMI가 내달 50 밑으로 떨어져 경기 위축 국면에 진입할지, 50 이상으로 올라 경기 확장 국면으로 다시 진입할지 갈림길에 서게 됐다.

자오칭허(趙慶河) 국가통계국 통계사는 "신규 수출 주문 지수와 신규 수입 지수가 각각 47.047.1로 모두 임계점 밑이었다""이는 세계 경제 회복이 느려지고 무역 마찰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배경 속에서 수출입에 가해지는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11월 비제조업 PMI 역시 53.4로 전달의 53.9보다 떨어졌다. 비제조업 PMI는 주로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한다.

3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5%를 기록해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직후인 20091분기 이후 최저치까지 떨어진 가운데 중국에서는 경기 하방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중국 공산당 핵심 의사 결정 기구인 정치국도 지난달 31일 회의를 열고 "경제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고 일부 기업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크다"고 진단하면서 처음으로 중국 경제가 강한 하방 압력을 받는 어려운 처지에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중국 제조업 PMI 추이(중국 국가통계국)
중국 제조업 PMI 추이(중국 국가통계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