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6:29 (금)
중국, 소매판매 증가율 15년여 만에 최저 기록
중국, 소매판매 증가율 15년여 만에 최저 기록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8.12.1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전쟁이라는 불확실성에 직면한 중국 소비자들이 소비 확대를 꺼리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거대 내수 시장에 기대어 경제 활로를 모색해보려는 중국 정부의 구상에도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11월 소매판매액은 35260억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8.1% 증가했으며 11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시장 전망치인 8.8%에 한참 미치지 못한 '충격적' 수준으로 평가된다.

이로써 중국의 월간 소매판매 증가율은 20035월의 4.3% 이후 15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항목별 소비 동향을 보면, 중국인들이 당장 필요하지 않은 소비를 극도로 자제하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11월 자동차, 통신기기, 문화·사무용품 소비가 각각 10.0%, 5.9%, 0.4% 감소했는데 소비자들이 자동차나 휴대전화 등 통신장비를 구매를 꺼리고 영화 관람 등 문화 소비도 줄이고 있음을 알 수 있는데 이 같은 움직임은 통상 불경기의 전조로 해석된다.

이 가운데 중국 자동차 시장은 이미 본격적인 불황기에 접어든 모습을 보이는데 중국자동차제조협회(CAAM)에 따르면 11월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은 255만대로 작년 동기보다 13.9% 급감했으며 이는 20121월 이후 근 7년 만에 가장 가파른 감소세다.

전문가들은 올해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이 1990년 이후 처음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호품인 술·담배 소비 증가율도 113.1%에 그쳐 평균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111월 누적 소비 증가율이 9.0%인 점을 고려하면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하면서 중국인들이 점차 술·담배에 돈을 쓰는 것을 더욱 자제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소비 부진 현상이 심화 속에서 11월 산업생산 증가율도 5.4%로 예상치인 5.9%에 크게 미치지 못했으며 수출, 소비와 더불어 중국의 3대 경제 성장 엔진으로 평가되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 역시 저조한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11월 고정자산투자액은 작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5.8%를 약간 웃돈 것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역대 최저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수준이다.

중국 중앙정부는 올해 지방정부들에 인프라 건설을 위한 13500억 위안(221조원) 규모의 채권 발행을 허용하는 등 경기 부양을 추진하고 있지만 투자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려면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