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15:41 (목)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 구축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 구축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2.1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해수부, 부산신항서 시범서비스

블록체인 기술이 부두 간 컨테이너 이동에도 적용돼 데이터 오류나 누락 없이 편리하고 신속한 물류 운송이 이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양수산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항만물류에 활용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 발급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부산항은 환적 규모가 전 세계 1위 싱가포르에 이어 2위에 해당하고, 환적 화물을 다른 부두로 옮겨 출항하는 타 부두 환적(ITT·Internal Terminal Transportation)은 전체 환적 물동량의 16%에 이른다. 따라서 선사와 운송사, 터미널 운영사 등 항만물류 주체 간 원활한 정보공유가 중요하다.

타 부두 환적은 선박의 화물을 부두에 내린 후 다른 선박에 옮겨 싣고 출항하는 과정을 말한다.

현행 타 부두 환적은 선사가 대상 컨테이너 목록을 작성해 운송사에 제공하면, 배차계획이 세워져 터미널 운영사와 운송 기사에게 통보되는 과정으로 진행되며 이 과정에서 무선이나 이메일, 팩스 등의 통신수단으로 정보를 전달하면서 데이터 누락이나 통신 오류로 인한 수정작업이 잦아 업무수행이 비효율적이었다.

또한 터미널 내 컨테이너 상·하차 위치를 알려주는 컨테이너 반출입증을 종이문서로 운전기사에게 발급하는 과정에서 터미널 게이트에 정차된 운송 차량으로 인해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는 타 부두 환적 시 필요한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공유함으로써, 현행 컨테이너 환적 업무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12일 걸리는 물량 확인시간과 1시간 정도 소요되는 운송과정 확인시간이 실시간으로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또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전자 반출입증을 발급해 운송기사들이 실시간으로 배차 사실을 인지하고, 반출입 컨테이너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운송 업무의 편의성이 높아지게 된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올해 12월부터 1년 동안 부산 신항에서 일부 항만 물류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