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6:29 (금)
삼성전자, 4분기 신기록 행진 '급제동’
삼성전자, 4분기 신기록 행진 '급제동’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2.2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슈퍼호황’ 마무리

4분기 삼성전자의 '실적 신기록 행진'에 급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이며 올해 전체로는 사상 최고 성적이 사실상 확정적이지만, 최근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수요 부진 등으로 인해 내년 상반기까지는 올해와 같은 '질주'를 기대하는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 8일을 전후로 올해 4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할 예정이다. 증권가의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매출 638300억원에 영업이익 139700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659800억원·151500억원)보다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7.6% 줄어드는 셈으로, 분기 영업이익이 14조원을 밑도는 것은 지난해 1분기(99천억원) 이후 7분기만에 처음이다.

사상 최고 성적표를 써냈던 전분기(175700억원)와 비교하면 영업이익 감소율은 무려 20.5%에 달한다.

특히 최근 실적 전망 보고서를 발간한 증권사들은 대부분 4분기 영업이익을 13조원대 초반으로 제시했으며, 업계 일각에서는 13조원을 밑돌면서 '어닝 쇼크'를 기록할 것이라는 비관론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올해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483300억원과 62600억원 안팎으로 예상돼 지난해 세웠던 신기록(2395800억원·536500억원)을 가볍게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의 실적 상승세가 둔화할 것으로 전망하는 결정적 근거는 최근 2년여에 걸쳐 이어졌던 반도체 장기 슈퍼호황이 마무리되면서 최근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가격이 동반 급락세를 보이는 데다 주요 거래처도 재고 관리에 나서면서 수요마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증권사들은 올 4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에 못 미치고, 최근 꾸준히 50%를 상회했던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률도 40%대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스마트폰 등 모바일 사업 부문의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연말 특별보너스 비용이 실적에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디스플레이(DP)와 소비자가전(CE) 부문은 프리미엄 제품군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대체로 선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문제는 내년에도 상반기까지는 실적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증권가의 내년 1·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은 각각 123600억원과 12400억원 수준이다.

물론 이는 올해 사상 최고 실적을 낸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분기 영업이익 12조원은 2년 전만 해도 상상하기조차 어려웠던 수치여서 '호황'이 끝났다고 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반론도 있으며 내년 하반기부터는 반도체 시장의 재고 조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돼 삼성전자의 실적은 상반기에 바닥을 친 뒤 또다시 '상승기류'를 탈 것이라는 낙관론이 벌써 나오고 있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과 국제 금융시장의 급변동, 중국의 대규모 반도체 투자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어서 글로벌 반도체 시황만으로 삼성전자의 실적을 가늠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삼성증권도 최근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의 실적 둔화에 대해 "구조적인 장기 하락세라기보다 단기적인 재고 조정일 가능성이 아직 높다"고 진단하면서도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불확실성도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