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3:45 (월)
가상화폐, 지난해 추락 거듭하며 옥석가리기 시작 했나
가상화폐, 지난해 추락 거듭하며 옥석가리기 시작 했나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1.0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 대형 거래소 해킹·檢수사 등이 악재로

2017년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던 가상화폐가 2018년 들어 추락을 거듭하면서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는 지난해가 '검은 2018'으로 기록될 만하다.

지난해 31일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시세에 따르면 2018년에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70~90%나 떨어졌다.

가상화폐의 대장 격인 비트코인은 2017년 말 18657천원에서 이날 4289천원으로 77.0%나 빠졌다.

연말 연초 뜨거웠던 가상화폐 시장은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 이후 급속하게 식어갔으며 약간의 혼선이 있긴 했으나 정부는 연이어 강경한 입장을 천명했고, 급기야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내놓았다.

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 등 대형 거래소에만 은행 가상계좌를 열어주면서 신규 투자자 유입이 제한됐고, 이는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

비트코인이 1천만원대가 무너진 것이 이때쯤이다. 228884천원으로 2018년 들어 1천만원을 밑돈 이후 몇차례 1천만원을 넘어서기도 했으나 힘을 받지 못했고 급기야 400만원대까지 추락했다.

또 다른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은 상황이 더 안 좋았다. 2017년 말 104300원에서 이날 155800원으로 85.0% 내렸으며 연초 고점인 2019600(110)에서는 92.3%나 내렸다.

국제결제시스템을 대체할 대안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리플도 날개 없이 추락하기는 마찬가지로 2017년 말 2685원에서 이날 414원으로 84.6% 하락했다. 연초 고점 4502(14)에서는 90.8%나 내렸다.

리플은 9월 들어 200원대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들어 '반등 아닌 반등'의 모습을 보였다.

그밖에 다른 가상화폐도 대동소이한 하락세를 나타냈다.

라이트코인(-88.8%), 이더리움클래식(-85.7%), 모네로(-88.3%), 이오스(-71.8%) 등 대부분이 증시에서 보기 힘든 하락률을 기록했으며 비트코인캐시(-94.4%), 퀀텀(-96.5%), 비트코인골드(-95.2%) 등은 2017년 말에 견줘 20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연초 정부의 강력한 규제가 가상화폐 열풍을 꺾은 주요 원인이었다면 이후에는 대형 거래소의 해킹 피해와 검찰 수사 등 업계의 사건·사고가 남은 불씨를 꺼뜨리는 역할을 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지난 6월 해킹 공격으로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도난당했다.

최초 피해액은 350억원으로 공지됐다. 이후 해외 거래소와 협업해 탈취당한 가상화폐 일부를 되찾으면서 피해액이 다소 줄기는 했지만 189억원에 달했다.

당시 빗썸 해킹 악재로 가상화폐 국내 시세가 국제 시세보다 낮은 '() 김치 프리미엄' 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가상화폐 시장은 이달 들어 가까스로 되살아나는 기미가 보였지만 업비트 임직원이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되면서 다시 고꾸라졌다.

검찰은 업비트 임직원이 법인 계정에 실제로 원화를 입금하지 않고 1221억원이 있는 것처럼 전산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자를 보호할 뚜렷한 규정도, 대형 거래소가 주는 안정감도 없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은 불안에 빠질 수밖에 없게 됐으며 이 같은 상황에서 가상화폐 시장이 올해는 바닥을 딛고 일어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