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6:29 (금)
올해 창업지원에 '1조1천억원 투입'
올해 창업지원에 '1조1천억원 투입'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1.04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 부처서 69개 사업 추진

정부가 올해 창업지원을 위해 11180억원을 투입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정부의 창업지원 사업 규모가 14개 부처의 1118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14개 부처에서 시행하는 창업지원 사업을 모두 합산한 수치로 작년 7796억원보다 43.4% 증가한 것이다.

사업 추진 부처는 작년 7개의 두배에 이르고 사업 수는 60개에서 69개로 늘어났다.

부처별 사업 규모는 주무 부처인 중기부가 전체의 89%(9975억원)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행정안전부 3.2%(362억원), 고용노동부 2.5%(280억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4%(152억원) 등 순이다.

지원 유형별로는 창업 사업화가 45.9%로 가장 많고, 연구개발도 33.9%를 차지했다. 시설·공간 지원(13.4%), 창업교육(4.2%) 등 사업도 추진된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창업가와 투자자 등 교류·협력을 돕기 위한 '개방형 혁신 기반의 스타트업 파크 조성'(중기부), 지역 내 청년창업을 촉진·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행정안전부) 등이 추진된다.

각 부처는 각 사업의 내용과 지원 조건 등 세부 사항을 순차적으로 공고할 예정이다. 공고는 창업 정보 포탈시스템(www.k-startup.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