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8:14 (목)
넥슨, 중국 자본에 매각되면 수백개 토종 게임IP 중국에 넘어간다
넥슨, 중국 자본에 매각되면 수백개 토종 게임IP 중국에 넘어간다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1.0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의 창업자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가 지분 전량을 매각 추진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국내 게임업계는 넥슨이 보유한 수백개의 토종게임 지식재산권(IP)의 해외유출 가능성에 우려를 하고 있다.

넥슨은 지난 1994년 창립된 이후 '카트라이더' '바람의나라' '크레이지아케이드' 등 수백개의 게임IP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게임IP를 중국 텐센트에 수출해 연간 1조원의 로열티를 벌고 있다.

그런데 넥슨이 중국자본에 매각되면 이 수백개의 게임IP들은 고스란히 중국산 IP가 되는데 국내 게임회사가 중국에 팔려 토종 게임IP가 그대로 중국으로 넘어간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액토즈소프트다.

액토즈소프트는 지난 2004년 중국 샨다게임즈에 매각됐으며 당시 샨다는 약 1000억원에 액토즈소프트 지분 30%를 인수하며, 경영권을 확보했다.

샨다는 당시 액토즈소프트의 게임을 베껴 '전기세계' 등을 개발하는 등 액토즈소프트를 쫒아가는 업체에 불과했으며 액토즈소프트는 인수 당시만 해도, 대표게임 '미르' 시리즈를 앞세워 중국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연간 수백억원의 로열티를 벌어들이는 중견게임사였다.

그런데 중국 내수시장에서 막대한 수익을 거둔 샨다가 자신들이 베낀 오리지널 게임사를 만든 액토즈소프트를 역으로 인수한 것이다. 이후 액토즈소프트의 기술력과 배급력을 고스란히 이식받은 샨다는 이후 텐센트·넷이즈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형게임사로 성장했다.

문제는 액토즈소프트가 보유하던 지식재산권(IP)이 샨다에 넘어갔다는 점이다. 샨다는 액토즈소프트를 인수해 연간 100억원 상당의 로열티를 줄였고, 오히려 미르 IP를 활용해 다량의 게임을 개발하면서 지난 10년간 수천억원을 벌어들였다.

이로 인해 액토즈소프트와 '미르'를 함께 개발한 국내게임사 위메이드는 샨다와 IP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 같은 사례 때문에 관련업계에선 넥슨이 중국업체로 넘어갈 경우, 6000여명에 달하는 넥슨 직원의 미래 뿐만 아니라 한국게임의 대표 IP가 통째로 넘어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넥슨 지분을 확보한 중국게임사 입장에선 IP만 빼내 주52시간제를 비롯한 규제를 지키지 않아도 되는 중국에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기 때문에 대규모 인력감축도 진행될 가능성이 크며 넥슨이 수년째 개발이 진행 중인 '페리아연대기' 등 대형프로젝트 또한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도 반년도 안돼 개발했을 정도로 빠른 개발 속도를 지니고 있어, 한국의 개발문화와 노동규제 등이 답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계 자본이 넥슨을 인수할 경우, 질질 끌어오던 넥슨의 프로젝트가 모두 중단되고 넥슨은 게임개발 조직이 아닌 액토즈소프트처럼 한국 유통사업만 담당하는 하청업체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