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18:11 (토)
애플, 작년 배터리 교체비 인하 정책이 실적 부진 원인
애플, 작년 배터리 교체비 인하 정책이 실적 부진 원인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1.1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저가 배터리교체 건수 예상치의 10배

지난해 실시한 배터리 교체비 인하 정책이 애플에 실적 부진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는 분석이 나왔다.

CNBC15(현지시간) 애플 전문가 겸 블로거인 존 그루버를 인용해 애플이 배터리 교체 가격을 인하했던 지난 한 해 동안 예상치의 10배를 뛰어넘는 1100만 건의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했다고 전했다.

그루버는 애플의 애초 예상 교체 건수는 100200만 건에 불과했으며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내부 전체회의에서 이런 수치를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해 애플은 배터리가 노후화된 아이폰의 예기치 못한 꺼짐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운영체제를 업데이트하면서 의도적으로 아이폰 성능을 저하한 일명 '배터리 게이트'로 홍역을 치렀다.

전 세계 소비자들의 공분이 커지자 애플은 작년 한 해 동안 아이폰6 이상의 기기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비용을 기존 79달러에서 29달러로 인하했다.

애플은 지난 2일 팀 쿡 CEO 명의로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2019회계연도 1분기(작년 1229일 종료) 실적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했다.

해당 서한에서 쿡 CEO"신형 아이폰으로 바꾸는 고객이 예상보다 적었다""일부 고객은 상당히 낮은 금액에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했다"고 언급했다.

애플은 배터리 교체로 구형 아이폰의 성능이 회복되자 신형 아이폰으로 교체하는 고객이 줄어든 것이 아이폰 판매 실적 부진의 원인 중 하나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루버는 서한에서 애플이 배터리 교체 건수를 1천만 건 적게 예상했다는 언급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