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54 (화)
중기부, 올해 중소기업 연구개발에 1조원 지원
중기부, 올해 중소기업 연구개발에 1조원 지원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1.2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R&D 지원사업 통합 공고

정부가 올해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체계를 개방형으로 바꿔 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중소기업 R&D 사업을 22일 통합 공고했으며 올해 R&D 사업 규모는 22개 사업, 1744억원에 이른다.

주요 R&D 사업별 배정액은 재도전 포함 창업기업 3779억원 기술개발 등 제조업 혁신 602억원 기업 간 기술협력 촉진을 위한 구매 조건부 1589억원 개방형 산학연(産學硏) 기술개발 협력 146억원 등이다.

올해 중소기업 R&D 사업은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는 기술교류 활성화, 민간·시장 중심의 지원 강화, 사업화 성공을 위한 연계지원 확대 등 3가지를 축으로 개편됐다.

중기부는 우선 기술교류 활성화를 위해 대·중소기업, 대학, 연구소, 벤처캐피탈(VC) 등이 모여 교류 활동을 하는 모임인 '오픈 이노베이션 네트워크'25곳 선정해 R&D 과제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이들 네트워크에서 추천한 과제가 산학연, 기업 간 협업 유형의 R&D를 신청하면 1차 평가 면제와 2차 평가 가점 부여 등으로 우대한다.

민간투자를 유치하거나 기술을 이전한 기업, 대학기술지주 등 시장에서 선별된 혁신형 창업기업에 대해서도 지원 비중을 높인다.

기술교류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도록 판교 기술혁신센터와 지역 테크노파크, 교류 단체가 협력해 기술연구회 소속 출연연 25개와 지방기업 간 교류 거점을 늘리고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또 '기술료 산정방식'을 기존 정액에서 매출액 연동의 경상 방식으로 전환하고, 매출 발생 가능성이 큰 과제를 선별할 예정이다.

김정주 중기부 기술개발과장은 "중소기업 R&D는 매출 성장에 직접 기여하는 상용화 과정 촉진이 목표인 만큼 기술개발 결과물이 매출로 이어질 때만 일부를 기술료로 납부하는 방식이 위험 부담을 줄이고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R&D 성과물의 공공 판로 개척과 사업화 자금에 대한 지원도 확대된다.

중기부가 R&D 우수제품을 추천하면 조달청이 심사해 '우수조달제품'으로 지정하고,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해 판매를 지원한다.

R&D 전용 사업화 자금은 작년 2700억원에서 올해 7천억원 규모로 3배 가까이 늘릴 방침이다. 이는 시중은행, 기술보증기금 R&D사업화 전용보증,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 등 기관의 저리 대출이다.

사업계획서 신청은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세부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www.mss.go.kr), 기업마당(www.bizinfo.go.kr),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기부는 세부사업별 지원 대상과 내용, 조건 등을 공고하고 관계부처 합동 설명회와 지방청을 통한 지역순회 설명회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