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18:11 (토)
코스닥 기업, 작년 자사주 취득 규모 2배로 증가
코스닥 기업, 작년 자사주 취득 규모 2배로 증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1.22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주가 방어를 위해 자사주를 취득한 코스닥 기업 수는 전년보다 52.6% 늘고 취득 금액은 11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코스닥시장에서 206개 상장사가 총 11698억원 어치의 자사주를 취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자사주 취득 사유로는 주가 안정이 가장 많았고 임직원 성과보상, 이익 소각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월별로는 주가가 크게 하락한 6~7월과 9~10월에 자사주 취득이 집중됐다. 이 기간 취득 공시는 총 143건으로 전체 취득공시의 55%에 달했다.

자사주 취득에 나선 기업의 주가는 취득공시 이후 1개월간 코스닥지수 수익률을 다소 상회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해당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취득공시 10일 뒤 코스닥지수보다 2.73%포인트 높았다. 한달 뒤에도 1.88%포인트 높았다.

종목별로 보면 취득공시 이후 한달 동안 SG는 주가가 136.8%나 급등했고 하츠(62.3%), 쎄미시스코(47.3%) 등도 주가 상승효과가 컸다.

한편 지난해 자사주 처분 규모는 7293억원으로 전년보다 3.5% 늘었다. 자사주 처분 기업 수도 3.8% 증가한 191개사로 집계됐다.

처분 방법으로는 시간외 대량매매가 가장 많았다. 이는 주식 처분 시 주가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