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4 15:54 (목)
유가상승에 교역조건 13개월째 악화
유가상승에 교역조건 13개월째 악화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1.25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수출물량은 늘어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교역조건이 13개월 연속으로 악화됐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81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을 보면 지난달 순상품교역조건지수(2010=100)92.651년 전 같은 달보다 6.8% 하락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며 201712월부터 꾸준히 하락세다.

유가가 상승하면서 수입품 가격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오른 여파다.

유가 도입 시차가 약 1개월 걸리는 점을 고려해 지난해 11월 국제유가를 보면 두바이유는 배럴당 65.56달러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7.8% 상승했다.

다만 유가 상승 폭이 전월보다 축소하며 순상품교역조건지수 낙폭은 작년 5(-5.0%) 이후 최소 수준으로 축소했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총 상품의 양인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37.196.7% 떨어지며 2개월 연속 하락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수출물량은 조금 증가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148.071년 전보다 0.2% 늘어나는 데 그쳤으며 증가 폭은 추석이 끼어 있어 영업일 수가 줄어들었던 작년 9(-5.0%) 이후 가장 작았다.

수출금액지수는 128.543.3% 하락했다. 수출금액 하락은 작년 9(-2.3%) 이후 처음으로 하락 폭 자체는 201610(-5.1%) 이후 가장 컸다.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물량이 4.1% 감소하고 수출가격이 11.7% 떨어진 영향이 컸는데 전기 및 전자기기에는 반도체, 휴대폰, 컴퓨터 등이 포함된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가 포함된 집적회로의 수출금액은 6.4% 하락했지만 수출물량 증가율은 1.8%로 플러스였다""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물량 중에서는 휴대폰 부품 등이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수입물량지수는 133.213.1% 하락했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와 관련된 일반 기계 수입물량이 31.3%나 감소했으며 수입금액지수는 124.820.4% 상승했다.

한편 지난해 연간 수출물량은 7.4% 늘어 2011(13.9%)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해 수출금액은 10.8% 상승했으며 수입물량지수와 수입금액지수는 1.4%, 11.8% 각각 올랐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