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5:03 (화)
윤석헌 금감원장, "저축은행들 건전성 관리 강화해야"
윤석헌 금감원장, "저축은행들 건전성 관리 강화해야"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1.2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 CEO 간담회서 발언

윤석헌 금감원장은 25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저축은행들에 선제적인 건전성 관리를 주문했다.

윤 원장이 저축은행 업계 CEO들과 공식 석상에서 만난 것은 지난해 5월 취임 후 처음이다. 신임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및 저축은행 업계와 상견례이자 신년회다.

윤 원장은 저축은행의 연체율 상승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선제적으로 건전성 관리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저축은행들이) 자체적으로 스트레스테스트를 하고 정상화가 어려운 부실채권을 조속히 정리하며,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해달라"고 요청했다.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2017년말 4.5%에서 지난해 9월말 4.7%로 상승한 바 있다. 같은 기간 가계신용대출 연체율도 6.1%에서 6.5%로 올라갔다.

그는 다만 "(건전성 관리 과정에서) 급격하게 자금을 회수하거나 공급을 줄임으로써 주된 고객층인 서민과 중소기업이 곤란을 겪지 않도록 배려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포용적 금융도 당부하며 "지역밀착형 금융이 본업이라 할 수 있는 저축은행이 포용금융 확산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금융당국이 최근 발표한)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후속조치들이 현장에서 충실히 이행되도록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 윤 원장은 "대표적인 지역 금융기관으로서 저축은행들이 혁신성장기업 발굴·지원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아울러 윤 원장은 "만만치 않은 경제여건 속에서 건전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관리해야 하는 데다 대표적인 지역 중소서민금융회사로서 다양한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면서 "금감원이 짐을 덜어드리고자 소통을 확대하고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