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0:48 (일)
대기업 계열사 3개월새 23개 감소
대기업 계열사 3개월새 23개 감소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2.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효율화 흡수합병 영향

최근 3개월간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 수가 23개 순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흡수합병이 활발했던 영향으로 분석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일 기준 60개 상호출자제한·공시대상기업집단(자산 5조원 이상 기업집단·이하 대기업집단) 소속 회사가 257개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작년 11지난 13개월 동안 소속 회사는 67개가 증가하고 90개가 감소해 23개가 순감소했다.

해당 기간 대기업집단 계열 편입 사유는 회사설립(28), 지분취득(25) 등이었다.

기업집단 신세계, 카카오, 네이버가 주력회사에서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세계몰·이마트몰, 카카오커머스, N스토어를 각각 새로 설립하는 등 전자상거래 분야 확장 영향이 컸다고 공정위는 분석했다.

아울러 태영이 e스포츠 관련 방송 사업을 하는 SBS아프리카를 아프리카와 합작해 설립했고, 카카오가 연예매니지먼트사인 숲엔터테인먼트 등 5개사를 인수하는 영향도 있었다.

계열 제외 사유를 보면 흡수합병(38), 청산종결(18), 지분매각(13) 등으로 조사됐다.

기업집단 유진은 레미콘과 물류 사업 분야 유사 사업군을 통합하며 21개사를 계열 제외했는데 구체적으로 보면 유진기업은 현대산업 등 11개 회사를 합병했고, 한국통운은 대전로지스틱스 등 6개사를 합병했다. 동양레미콘 등 4개 회사는 청산했다.

하림그룹을 보면 농업회사법인인 선진한마을이 양돈 농업을 하는 3개 계열사를 합병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작년 810월은 대기업집단 전체 소속 회사 수가 순증가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순감소했다""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흡수합병 등이 활발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