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23:51 (수)
올해 GTX 토지보상비 1조5천억원 풀린다
올해 GTX 토지보상비 1조5천억원 풀린다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2.0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도로·철도 등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통해 총 15천억원의 토지 보상비가 풀린다.

7일 부동산 개발정보회사 지존이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예산 세부내역을 분석한 결과 올해 철도·도로 등 SOC 사업을 통한 토지 보상비가 약 15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고속도로는 18개 노선에서 약 99913200만원의 보상이 이뤄진다. 전체 SOC 보상비의 66.7%에 달하는 규모다. 15개 노선이 재정사업, 3개 노선이 민자사업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토지 보상을 시작한다. 1107억원의 보상비가 예정돼 있다.

보상 규모가 가장 큰 사업은 서울세종 고속도로다. 역시 도로공사가 안성구리 구간 보상에 3229억원을 쏟아붓는다.

또 올해 수도권 제2순환(김포파주간) 고속도로와 광주강진 고속도로 사업에서 각각 850억원과 861억원의 보상이 이뤄진다.

민자사업으로 추진중인 이천오산 고속도로(801억원)와 봉담송산 고속도로(650억원)의 보상비도 연내 풀린다.

남북통일시대에 대비해 민간투자사업으로 건설되는 서울문산 고속도로(357억원)는 현재 편입 토지 보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202011년 개통한다.

국도 건설사업으로는 전국 83개 노선에서 22263200만원의 보상비가 풀릴 예정이다.

충청내륙1 국도건설 사업에 4445천억원이 풀리고 천안시 국도대체우회도로(서북성거) 건설공사에 150억원, 고성통영 국도건설에 1695600만원의 보상이 이뤄진다.

철도사업으로는 고속철도 3, 광역철도 5, 일반철도 15개 등 총 23개 노선에서 보상이 이뤄지며, 28258천만원이 배정됐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에 가장 많은 848억원의 보상이 이뤄진다.

지난해 말 착공식을 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보상도 시작된다. GTX A노선 일산삼성구간에 올해 718억원이 배정됐다.

서해안 복선전철 건설사업(718억원)과 이천문경(2745천만원), 포항삼척(160억원) 등의 노선에도 보상이 이뤄진다.

지존은 올해 SOC 보상금 외에도 올해 공공주택지구·산업단지·뉴스테이 사업 등을 통한 보상비가 204523억원에 달해 연내 시중이 풀리는 전체 토지보상금이 22조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2010년 이후 토지 보상비로는 9년 만에 최대 규모다.

전문가들은 올해 정부 규제정책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됨에 따라 토지 보상에 따른 시장 불안이 재현될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오는 2021년 이후에는 올해 예타 면제가 이뤄진 지방 SOC 사업과 수도권 3기 신도시 토지 보상이 본격화됨에 따라 잠잠해진 부동산 시장이 다시 들썩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올해 토지보상이 이뤄지는 주요 고속도로 현황(지존 제공)
올해 토지보상이 이뤄지는 주요 고속도로 현황(지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