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8 15:12 (월)
작년 세금 계획보다 25.4조 더 징수
작년 세금 계획보다 25.4조 더 징수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2.1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 초과세수 역대 최대

지난해 국세는 정부가 애초에 계획한 것보다 25조원가량 더 걷혀 2018년 국세 초과 수입 규모는 정부 수립 후 최대였으며 초과 세입(歲入)과 세출(歲出) 불용액을 합한 세계(歲計) 잉여금은 4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세수 추계가 정확하지 못하다는 지적과 더불어 경기 하강 우려가 고조하는 가운데 정부 곳간만 채웠다는 비판도 나온다.

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총세입은 385조원으로 예산(3713천억원)보다 137천억원 많았다.

2017년도 실적과 비교하면 총세입은 작년에 255천억원 늘었으며 예산(추경 반영, 이하 동일)과 총세입을 비교하면 2015년부터 작년까지 4년 연속 세입 초과를 기록했다.

총세입은 2014년에는 예산보다 109536억원 적었으나 2015192억원 세입 초과로 전환한 데 이어 그 규모가 20163494억원, 201796306억원으로 커졌다.

작년 정부 살림은 국세 수입이 특히 늘면서 예산보다 254천억원 많았다.

국세 수입은 201220143년간 예산보다 적었지만, 2015년 예산보다 22천억원 더 걷히면서 플러스로 돌아선 데 이어 201698천억원, 2017143천억원으로 초과세수 규모가 늘어났다.

정부 관계자는 "국세 초과세수 규모는 작년에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설명했으며 지난해 반도체 호황, 자산시장 호조 등을 초과 세수 배경으로 꼽았다.

세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 호조 등의 영향으로 법인 영업실적이 좋아지면서 법인세가 예산보다 79천억원(12.5) 많은 709천억원 걷혔고 2017년 실적에 비해서는 118천억원(19.9) 늘어난 규모다.

양도소득세(예산대비 +7.7조원), 근로소득세(+2.3조원) 등도 계획한 것보다 많이 징수돼 소득세는 예산보다 116천억원(15.9) 많은 845천억원이 걷혔다. 2017년보다는 94천억원(12.5) 늘었다.

이밖에 부가가치세와 증권거래세가 예산보다 각각 27천억원(4.0), 22천억원(56.1) 더 징수됐다.

반면 휘발유·경유 소비 둔화와 유류세 한시적 인하 등의 영향으로 교통·에너지·환경세는 계획한 것보다 11천억원(6.4) 덜 징수됐으며 관세는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예산보다 6천억원(6.4) 줄었다.

작년에 종합부동산세는 19천억원 걷혔다. 계획보다 1천억원(5.2), 2017년 실적보다 2천억원(13.4) 늘어난 수준이다.

2018년 총세출은 3645천억원이었다.

예산액(3713천억원)과 전년도 이월액 등(52천억원)을 합한 예산현액(3765천억원)을 기준으로 한 집행률은 96.8였으며 이월액은 33천억원으로 2017년보다 16천억원 줄었다.

총세입액(385조원)에서 총세출액(3645천억원), 국채상환액(4조원), 이월액(33천억원)을 뺀 세계(歲計) 잉여금은 132천억원을 기록했다.

세계 잉여금은 2014년에는 8천억원 적자였는데 201528천억원 흑자로 전환했고 20168조원, 2017113천억원에 이어 작년까지 4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정부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잉여금은 2007165천억원을 기록한 후 최근 11년 사이에 가장 많았다.

작년 세계 잉여금 가운데 일반회계에 해당하는 107천억원은 국가재정법이 정한 기준에 따라 지방교부세·교육재정교부금 정산, 공적자금 출연, 채무상환 등에 순서대로 사용하며 나머지는 추경편성 또는 세입 이입 등의 방식으로 처리된다.

특별회계에 해당하는 25천억원은 개별법령에 따라 자체 세입 조치될 예정이다.

예산과 총세입의 불균형이 반복되면서 정부의 세수 추계 능력에 문제가 있다거나 세수 추계에 정치적 의도가 개입돼 있다는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기업 실적 개선 등이 작년에 세수 추계 오차를 키운 원인이며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손질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재부는 세입 예산안 확정 전에 관련 기관과 함께 운용하는 세수추계 태스크포스(TF)의 운용 방식을 개선하고 참가 기관을 확대해 추계의 정확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 국세청, 관세청, 한국은행,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등이 기관별 전망치를 제시하도록 하고 현재는 TF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한국개발연구원(KDI) 등도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도 예산안을 제출할 때부터 세수 추계 전제, 전년도 세수 추계 오차 원인 분석 결과 및 개선사항 등을 함께 밝히는 등 정보 공개도 확대한다.

조세정책에 관해 조언하고 심의하는 세제발전심의위원회 내에 세수 추계 분과를 신설해 민간 자문가의 의견도 듣기로 했다.

정부는 조세재정연구원 등과 협력해 현재 운용 중인 세목별 세수추계 모형을 개선하고, 외국 사례를 참고해 한국 여건에 적합한 소득세·법인세 미시 시뮬레이션 모형 개발도 추진한다.

이밖에 세수 추계 모형 전문가를 채용하고 기획재정부나 조세재정연구원이 책임감을 가지고 세수 추계를 하도록 관련 업무를 성과 평가와 연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