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영란은행 총재, "브렉시트, 글로벌화 되돌리는 시금석될 것"
영란은행 총재, "브렉시트, 글로벌화 되돌리는 시금석될 것"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2.1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가 12(현지시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는 글로벌화를 되돌리는 시금석이 될 수 있으며, '노딜' 브렉시트 시 영국 경제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오는 329EU를 탈퇴하는 것을 말한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카니 총재는 이날 금융 관련 행사에 참석해 영국 및 글로벌 경제와 관련해 이런 견해를 밝혔다.

카니 총재는 "브렉시트까지 45일 남았다"면서 노딜' 브렉시트를 단행해 별도 전환(이행) 기간이 없을 경우 영국 경제는 충격을 받을 것이다. 착각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파운드화 평가절하로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충격을 흡수할 수 있을지를 묻자 "이는 필요한 조정 메커니즘의 일환이겠지만 번성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면서 "(통화가치 하락은) 소득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카니 총재는 영국 경제가 지난해 4분기 0.2%(전분기 대비) 성장하는 데 그쳤다는 통계청(ONS) 발표와 관련해 영란은행의 전망과 일치하며, 브렉시트를 둘러싼 명확성이 필요한 이유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역분쟁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는 금융위기 때보다 더 큰 위협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카니 총재는 브렉시트가 글로벌화의 반전을 보여주는 '시금석'으로 여겨질 수 있으며, 글로벌 통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속하면 경제 팽창을 저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분쟁에 관해 "좋은 것이며 이기기 쉽다"고 발언한 것을 빗대 카니 총재는 "무역분쟁에서 이기기는 쉽지 않다"며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에 대해 비판했다.

아울러 중국의 부채 증가는 글로벌 경제 전망과 관련해 점증하는 리스크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니 총재는 중국이 글로벌 경기 둔화의 완충 역할을 할 수 있을지를 묻자 "이번에는 그렇지 못할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