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22:28 (수)
산업부, 재외공관 상무관 소집해 수출활성화 대책 모색
산업부, 재외공관 상무관 소집해 수출활성화 대책 모색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2.1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주요국의 재외공관에 나가 있는 상무관들이 한국에 모여 올해 수출 활성화와 통상 현안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상무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상무관은 재외공관에서 통상, 산업, 자원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의 어려움 해소 주재국 정부와의 협의, 시장 동향 파악 등을 한다.

이번 회의는 미국, 중국, 러시아 등 30개국 재외공관에서 근무 중인 36명의 상무관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5일까지 진행된다.

이날 상무관들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미중 무역분쟁, 자동차와 철강 232조 조치, 각국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브렉시트 등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 본부장은 보호무역주의와 4차 산업혁명 등으로 기업의 가치사슬이 기존 글로벌 단위에서 권역별로 재편되고 있으며, 산업정책과 통상정책을 연계해 이를 경제 도약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무관들은 주재국별 수출 기회와 위험요인 분석을 바탕으로 맞춤형 수출 전략을 발표했다.

14일에는 신남방을 비롯한 신시장 개척, ·유럽연합(EU) 협력,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등 통상 현안을 점검하고 지역별 수출·교역 확대방안을 모색한다.

15일에는 코트라(KOTRA)와 함께 신남방, 신북방 지역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하고 중소기업에 진출전략과 수출 어려움에 대해 자문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지역별 수출활력 제고방안' 회의를 개최해 수출 활성화 방안을 추가로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