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7:37 (목)
작년 재생에너지 보급목표 72% 초과…올해 지원예산 확대
작년 재생에너지 보급목표 72% 초과…올해 지원예산 확대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2.1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발전설비가 정부의 육성 정책에 힘입어 빠르게 확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2989MW(메가와트) 규모의 재생에너지설비를 신규 보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최근 운영허가를 받은 신고리 원전 4호기(1400MW)의 두배에 달하는 양으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2018년 보급목표를 72% 초과 달성한 것이다.

재생에너지 보급 증가율은 20142017년 연평균 8.9% 수준이었지만, 이행계획을 시행한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9.8%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 보급된 재생에너지설비의 67.8%는 태양광으로 19982017년 누적 보급용량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27MW의 설비가 지난해 보급됐다. 지난해 보급된 설비의 83%1MW 미만 중·소형 태양광이다.

지역별 태양광 설치비율은 전북 17.7%, 전남 15.5%, 충남 12.3%, 강원 12.1%, 경북 12.0% 등이다.

풍력은 해상풍력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로 사업 검토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나 지난해 설치 규모는 168MW로 태양광보다 낮았다.

정부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 예산을 전년 대비 403억원 늘어난 2670억원으로 책정했다.

올해에는 건물 지붕이나 옥상에 설치하는 일반태양광과 달리 건축물 외장재에 전기생산 기능이 있는 건물일체형 태양광을 우선 지원(설치비의 최대 70%)한다.

반면 주택이나 건물에 설치하는 일반태양광의 보조율은 기존 50%에서 30%로 낮아진다. 태양광의 경제성이 크게 개선돼 설치비가 최근 10년간 67% 감소한 점을 고려했다.

정부는 앞으로 경제성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설비 지원 보조율을 단계적으로 축소, 같은 예산으로 더 많은 주택·건물에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통해 주택과 건물 125400개소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했다. 2017년 대비 2.8배 증가했다.

산업부는 오는 15일부터 홈페이지(www.motie.go.kr)에 올해 보급지원 계획을 공고하며 주택지원은 311일부터, 건물지원은 41일부터 3주간 온라인으로 접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