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7:57 (화)
제3 인터넷은행, 키움 vs 토스 2강 구도
제3 인터넷은행, 키움 vs 토스 2강 구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2.1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증권과 하나금융, SK텔레콤이 손잡고 도전장을 내밀면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앞두고 대진표의 윤곽이 점차 드러나고 있다.

19일 키움증권과 하나금융은 SK텔레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키움증권은 그간 인터넷전문은행 도전 의사를 적극적으로 내비치며 컨소시엄 구성원을 찾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지 않았다.

반면 하나금융은 인터넷전문은행 관련 논의에 신중한 입장이었으나 지난달 금융당국이 연 인가심사 설명회에 SK텔레콤, 핀크와 함께 참여하면서 기대감이 일었다.

온라인증권 강자인 키움증권, 작년을 '디지털 원년'으로 선포하며 디지털금융 강화에 나선 하나금융, 인공지능(AI) 개발에 힘쓰는 SK텔레콤이 손을 잡으면서 '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웠다.

앞서 11일에는 신한금융지주도 간편 금융서비스 '토스'를 제공하는 비바리퍼블리카와 함께 예비인가 신청에 참여한다고 밝혔으며 양사는 이를 위해 약 20명 규모 공동 추진단을 구성했다.

카카오뱅크에 출자한 KB국민은행, 케이뱅크에 투자한 우리은행에 이어 하나금융과 신한금융이 나서면서 4대 시중은행 모두가 인터넷전문은행에 뛰어들게 됐다.

주요 은행으로는 농협은행이 남았으나 같은 농협금융 계열사인 NH투자증권이 이미 케이뱅크 주주로 있어 지주사 차원의 '교통정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 금융지주에서 두 개 계열사가 성공 가능성이 보장되지 않는 분야에 뛰어들기는 어렵기에 한 곳이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

농협은행은 교통정리를 감수하면서도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하는 것이 타당한지 신중하게 고민하고 있다.

ICT 기업으로는 다우기술을 등에 업은 키움증권, 신한금융과 연합한 핀테크 기업 토스가 2강 구도를 형성한 모양새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이 빅데이터 기반 신용평가 모델을 만드는 등 '은행'을 넘어 진정한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하려면 기존 금융사보다는 ICT 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보고 있다.

ICT 대표기업으로 빼놓을 수 없는 네이버는 대형 은행과 손잡지 않아 현 상황으로선 참여 가능성이 낮아진 상태다.

지난달 설명회에 참여한 ICT 기업으로는 소셜커머스 기업인 위메이크프라이스(위메프), 소프트웨어 업체 티맥스소프트·티맥스OS,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 등이 남아있다.

이들은 어떤 금융자본과 연합하느냐에 따라 다크호스로 부상 여부가 달려 있다.

금융당국은 이번 주중에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매뉴얼을 확정하고 다음 달 2627일 신규 인가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예비인가는 5월 중 이뤄질 예정이며 많게는 2개까지도 가능하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