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58 (금)
지자체 추경 편성 2조원 돌파
지자체 추경 편성 2조원 돌파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2.2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까지 12조원 목표

고용위기 등에 대응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들의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본예산 집행이 속도를 내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각 지자체가 이달까지 편성한 추경이 2조원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현재 37개 지자체가 추경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으며 총액은 25천억원 선이다.

대구시가 지난 22일 광역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1663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편성·의결해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등 일자리 예산을 늘린 것이 대표적이다.

행안부는 올 4월까지 전국 지자체가 추경 12조원을 편성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12조원은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로 4월까지 편성한 것을 기준으로 하면 201432천억원, 20153조원, 20164조원, 201788천억원, 201877천억원 등보다 월등히 많다.

이와 함께 상반기 예산 집행도 예년보다 신속하게 이뤄지고 있다.

행안부가 지난 22일까지 지방 재정 집행 실적을 확인한 결과 약 263천억원이 집행돼 집행률 12.8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2.61%보다 높은 수치다.

행안부는 올 상반기 신속집행률 목표를 최근 5년간 최고 수준인 58.5%로 설정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저성장, 고용침체 등 움츠러드는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으려면 국가와 지방이 함께 확장적 재정을 신속하게 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