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7:37 (목)
전경련 회장에 허창수 GS 회장 유임
전경련 회장에 허창수 GS 회장 유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2.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번째 임기 개시

허창수 GS 회장이 국정농단 사태 이후 위기에 빠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구원 투수'로 다시 나선다.

전경련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제58회 정기총회를 열어 허 회장의 재선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2011년부터 8년째 전경련을 이끌어온 허 회장은 이번에 유임함에 따라 37대 전경련 회장으로서 다섯 번째 임기(2)를 시작하게 됐다.

()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19771987)과 함께 전경련의 '최장수 회장'으로도 이름을 올린다.

이미 허 회장은 20172월 임기를 끝으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당시 4대 그룹이 전경련을 탈퇴한 데다 다른 대기업 총수들도 회장직을 고사하는 바람에 불가피하게 연임했다.

이번에도 새로운 사령탑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전경련의 상황을 고려해 한 차례 더 회장직을 맡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은 "회원사와 재계 원로들의 의견을 두루 경청한 결과 허 회장이 재계 의견을 조율하면서 전경련을 재도약시키고 우리 경제의 올바른 길을 제시할 최적임자라는 데 뜻이 모였다"고 전했다.

허 회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회원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으로 다시 이 자리에 섰다""또 한 번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전경련이 혁신안을 발표하고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지만, 아직 국민들이 보시기에 부족한 점이 있다"면서 "앞으로 국민들과 회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또 "지금은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소통하며 사회통합을 이뤄가야 할 때"라며 "전경련도 선진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전경련의 올해 4대 중점사업 방향으로 저성장 극복과 지속가능 성장 일자리 창출 산업경쟁력 강화 남북경제협력 기반 조성을 제시하면서, 경제 활력을 살리는 일에 국민들의 관심과 기업들의 적극적인 도전을 주문했다.

또 한 번 전경련을 이끌게 된 허 회장 앞에는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전경련은 2016년 국정농단 사태 이후 '적폐집단'으로 몰리며 현 정부 들어 대통령 해외순방 경제사절단, 청와대 신년회, 여당 주최 경제단체장 간담회 등에서 줄곧 소외됐다. 이 때문에 '전경련 패싱'이란 단어까지 등장했다.

이처럼 재계 소통창구로서의 입지를 상실하며 약화한 위상을 회복해야 하는 게 당장 해결해야 할 숙제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대기업 회원사들이 연이어 탈퇴한 데다 입주사들이 무더기로 빠져나가는 바람에 심화한 재정난도 문제다. 여기에 구조조정 등을 거치며 60%가량 쪼그라든 인력 규모 역시 전경련의 위기 상황을 그대로 보여준다.

전경련은 20173월 내놓은 혁신안에서 이름을 '한국기업연합회'로 바꾸고 경제인이 아닌 기업이 중심이 되는 경제단체로 쇄신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