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7:37 (목)
김정은·트럼프 1박2일 핵담판 중
김정은·트럼프 1박2일 핵담판 중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2.2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핵·평화 '봄기운' 기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2'핵 담판'27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시작됐다.

지난해 612일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에 쏠렸던 전 세계의 시선은 8개월여 만에 하노이를 주목하고 있다. 비핵화와 평화체제, 북미관계 정상화로 가는 첫 구체적 로드맵을 만들어 냄으로써 '냉전의 섬' 한반도에 평화의 봄기운을 불어 넣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전날 나란히 하노이에 입성한 양 정상은 이날 오후 단독회담을 시작으로 12일 간의 정상회담 일정에 돌입한다.

양 정상은 오후 630(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830)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 약 2시간 동안 단독 회담과 친교 만찬(social dinner)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 정상이 만찬을 함께하는 것은 처음으로, 북미 정상 외에 양측에서 2명씩 배석한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이 배석한다.

김 부위원장 외 북측 배석자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일 가능성이 크다.

소수만 참석하는 만찬이기 때문에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서 비핵화-상응조치를 둘러싼 양 정상의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만찬장에서의 논의 내용은 이번 정상회담 결과의 '풍향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앞서 오전 11시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과 만나 확대 양자 회담과 무역협정 서명식을 하는 데 이어 정오부터는 정부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회담 및 업무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이 공개된 것과는 달리 김정은 위원장의 오전 일정은 아직 베일에 싸여있다.

김 위원장이 휴식을 취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을 준비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지만, 북한이 지원해 설립된 '베트남-북한 우정 유치원' 등 하노이 시내를 둘러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위원장과는 별도로, 북한 측 대표단 일부는 베트남 북부 최대 항구 도시로 베트남 첫 완성차 업체인 '빈패스트' 공장 등이 있는 하이퐁을 시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 업무를 총괄하는 오수용 경제 담당 노동당 부위원장이 시찰단을 이끌 수 있다.

양 정상은 회담 이틀째인 28일에는 오전 일찍부터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하며, 지난해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의 구체적 조치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든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동결, 영변 핵시설 폐기 등이 북한이 취할 비핵화 조치로, 연락사무소 개설과 종전선언(평화선언), 제재완화 등이 미국이 이행할 상응 조치로 거론되고 있다.

이어 오후에 회담 결과물을 담은 '하노이 선언'에 서명한 뒤 일정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양 정상이 지난해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 정원을 산책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회담 전후로 '친교 이벤트'가 마련될 가능성도 있다.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에는 구관과 신관을 연결하는 위치에 프랑스풍 정원이 있는데, 북미 양측이 이 주변을 집중적으로 점검한 만큼 이곳에서 주요 이벤트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북미회담이 끝난 뒤 베트남을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친선방문' 형식으로 베트남을 찾는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떠난 뒤에도 32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양자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귀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