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7:37 (목)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동남아 위폐 대량 적발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동남아 위폐 대량 적발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3.1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링기트화 100매, 수사당국 이첩

KEB하나은행은 위조된 말레이시아 링기트화를 대량 적발해 수사기관에 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나은행이 적발한 위폐는 최근 영업점 방문 환전고객으로부터 제시받은 100링기트 권종 100매 전량이며 경찰과 국가정보원은 이를 이첩받아 수사 중이다.

환전 고객은 국내 소상공인으로, 위폐는 이 고객이 거래처로부터 물품 대금으로 받은 돈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달러화, 중국 위안화 등이 아닌 동남아시아 국가 위폐가 대량 적발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하나은행은 밝혔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번 위폐는 전문가조차 식별이 쉽지 않은 정교한 홀로그램, 모두 다른 일련번호 등 특성상 대량 제작·유통 가능성이 있다.

국내 금융권 유일의 위폐 감정 전담부서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 중인 하나은행은 CSI급 첨단장비와 각 통화별 전문가들의 상시 근무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호중 위변조대응센터장은 "동남아 여행 수요의 급증으로 이 지역 위폐의 대량 유통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518매를 포함해 최근 3년간 국내 금융권에서 적발된 전체 외국통화 위폐(2356)69%(1618)를 적발해냈다.

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