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16:35 (금)
한국의 작년 對 인도 투자 역대 최대
한국의 작년 對 인도 투자 역대 최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3.2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억 달러 첫 돌파

지난해 한국의 대()인도 투자액이 처음으로 연간 10억 달러를 돌파했다.

24일 한국수출입은행 뉴델리사무소와 코트라(KOTRA) 뉴델리무역관 등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이 인도에 투자한 금액은 105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종전 최대 기록인 201751600만 달러보다 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중국 시장 등에서 부진을 겪는 한국 기업이 차세대 신흥 유망시장으로 떠오른 거대 인도 시장에 뭉칫돈을 들고 몰려드는 분위기다.

한국의 대인도 투자액은 20114560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201220165년 연속 3억 달러대로 주춤하다가 지난해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한국의 대인도 투자는 삼성전자와 기아차가 주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장 규모를 배로 확대, 이곳에서만 연간 1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할 예정이다.

기아차도 현재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에 30만대 규모의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기아차가 인도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하면서 전체 투자금액이 크게 확대됐다"고 말했다.

부문별 투자 상황을 살펴보면 전체 투자금액의 88.3%(93천만 달러)가 제조업에 집중됐으며 도매·소매업(4100만 달러, 3.9%), 운수·창고업(2600만 달러, 2.5%)이 뒤를 이었다.

인도에 신규 진출한 한국 기업의 수도 증가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인도 시장에 새롭게 발을 디딘 법인 수는 118개로 2017113개에 이어 2년 연속으로 100개를 넘었다.

이전 201220165년 동안에는 인도 진출 신규법인 수가 연간 50개 안팎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