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6:48 (화)
소비자물가 석달째 0%대…1분기 상승률 1965년 이래 최저
소비자물가 석달째 0%대…1분기 상승률 1965년 이래 최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4.0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채소 가격 하락과 서비스요금 상승률 둔화 등 영향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석 달 연속 0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일 공개한 '20193월 소비자물가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49(2015=100)1년 전보다 0.4상승했다.

이는 20167(0.4) 이후 2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상승률이 이보다 더 낮았던 때는 19997(0.3)이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작년 12월에는 1.3였는데 올해 10.8, 20.5에 이어 3개월 연속 1미만에 머물렀다.

올해 1분기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0.5로 분기별 통계가 제공되는 1965년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을 품목 성질별로 보면 석유류가 9.6하락하면서 전체 소비자물가를 0.43포인트 낮췄다.

채소류 물가는 12.9하락해 전체 물가를 0.21포인트 끌어내리는 효과를 냈으며 농··수산물은 0.3하락하며 전체 물가를 0.02포인트 낮췄다.

서비스 물가는 1.1상승해 전체 물가를 0.58포인트 끌어올렸다. 20142(1.1) 이후 51개월 사이에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지난달 공공서비스는 0.3하락했으나 개인 서비스는 2.0상승했다.

개별 품목을 보면 무(-51.1), 딸기(-16.1), 양파(-30.3), (-30.6), 호박(-30.0) 등의 가격 하락이 두드러졌다.

석유 제품 가격은 큰 폭으로 내렸다. 낙폭을 보면 휘발유 12.6, 경유 7.0, 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6.9등이다.

서비스 물가 중에서는 학교 급식비가 41.3떨어져 19951월 관련 통계를 작성한 후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작년 11월부터 2월까지 국제유가 하락과 유류세 인하 영향으로 석유류가 (물가 안정에) 가장 기여했다""기상 여건이 좋아서 채소류 출하량도 증가했다. 서비스요금 상승세도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기 위해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작년 3월과 같은 수준이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3.0하락했다.

물가상승률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볼 수 있는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0.8올랐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물가상승률인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 상승률은 0.9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