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4:07 (월)
반도체·디스플레이 '겹악재'에 삼성전자 영업익 '반토막'
반도체·디스플레이 '겹악재'에 삼성전자 영업익 '반토막'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0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올해 첫번째 성적표에 '10분기 만에 최소 영업이익'을 써냈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강국면)'에 디스플레이 패널 가격 하락까지 겹친 게 주된 요인으로, 당분간은 지난해와 같은 10조원 이상의 분기 영업흑자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수요 회복과 가격 반등 가능성이 점쳐지는 데다 스마트폰 사업의 수익성 회복 기대감도 나오고 있어 올 2분기 '실적 바닥' 여부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올 1~3(1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으로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62천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92700억원)보다 12.3%, 지난해 같은 기간(605600억원)보다 14.1% 각각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분기(108천억원)보다 42.6% 줄면서 거의 '반토막'이 됐고, 1년 전(156400억원)에 비해서는 무려 60.4%나 급감했다. 지난 20163분기(52천억원) 이후 10분기만에 최저치다.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171분기(99천억원) 이후 처음이다.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3분기(175700억원)와 비교하면 3분의 1수준이다.

이는 증권사들의 전망치 평균(71천억원)보다도 훨씬 낮은 것이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지난달 26일 자율공시를 통해 올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 수준을 밑돌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어 충격은 크지 않았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25.8%)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1.9%, 수익성도 급격히 악화했다. 20163분기(10.9%)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날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반도체 사업의 영업이익이 4조원 안팎에 머물 것으로 추정됐다.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3분기(136500억원)에 턱없이 못 미치는 물론 전분기(77700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

또 반도체와 함께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을 구성하는 디스플레이 사업은 20161분기 이후 첫 분기 영업손실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IT·모바일(IM) 부문은 갤럭시10 출시 효과에 힘입어 전분기 영업이익(15100억원)을 웃돌며, 소비자가전(CE) 부문은 4천억5천억원 수준의 무난한 성적을 냈을 것으로 업계에서 보고 있다.

이처럼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끝나자마자 삼성전자의 실적이 급격히 쪼그라들면서 그동안 우려됐던 '반도체 편중' 부작용이 현실화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타고 인공지능(AI), 자율주행, 5G 등의 분야에서 반도체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데다 IT업체들의 반도체 재고 조정도 어느정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어 이르면 2분기, 늦어도 하반기에는 다시 회복세로 접어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는 양상이다.

아울러 폴더블 스마트폰과 프리미엄 가전, 자회사인 미국 전장업체 '하만(Harman)' 등도 실적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편중에서 벗어나기 위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노력에 속도를 더 내야 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황에 대한 우려와 함께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적인 불확실성도 삼성전자에 악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