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18:11 (토)
프랜차이즈산업 성장세 주춤해도 가맹사업자 수는 증가
프랜차이즈산업 성장세 주춤해도 가맹사업자 수는 증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4.0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본부당 매출도 7.1% 감소

국내 프랜차이즈산업의 성장세가 주춤해졌으나 가맹 사업자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7년 기준 프랜차이즈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가맹본부(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의 매출액은 1197천억원으로, 전년보다 2.7% 늘었다.

매출 증가세는 20147.9%, 201517.1%에 달했으나 20160.6%로 내려앉은 뒤 2017년에도 소폭에 그쳤다.

업종별 매출은 편의점 등 도소매업이 668천억원으로 전체의 56%를 차지했으며, 외식업(434천억원·36%)과 서비스업(96천억원·8%) 등의 순이었다.

등록된 가맹본부의 수는 4631개로 전년보다 8.5% 증가했으며, 브랜드 수는 전년보다 8.9% 늘어난 5741개로 집계됐다. 가맹점 수도 전년 대비 5.2% 증가한 248천개였다.

가맹본부당 평균 매출액은 144억원으로 전년보다 11억원(7.1%) 줄었고, 가맹점당 매출액은 28천만원으로 전년과 같은 것으로 집계됐다. 가맹본부의 수입원은 물류마진(81%), 로얄티(11.0%) 등의 순이었다.

고용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256천명으로, 우리나라 경제활동인구(2775만명)4.5%를 차지했다.

업종별 고용은 외식업이 60만명으로 전체의 48%를 차지했고, 서비스업(34만명·27%)과 도소매업(31만명·25%) 순이었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이 3518개로 전체의 92.4%나 됐고, 대기업이 27(0.7%), 중견기업이 101(2.7%)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매출의 70.4%, 고용의 47.7%, 매장 수의 44.2%를 차지했다.

지역별 매장 수는 경기(25%), 서울(20%), 경남(7%), 부산(6%) 등의 순이었다.

전체 가맹본부 중 7.6%(350여개사)가 해외 진출 경험이 있고, 12.3%가 향후 해외 진출 계획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커피(16.8%), 치킨(16.2%), 한식(15.8%) 등 외식업 진출이 활발했으며, 진출 국가로는 중국(52%), 미국(20%), 말레이시아(13.6%), 필리핀(11.8%) 등의 순이었다.

가맹본부는 전체의 68.6%가 가맹점과 신뢰 관계가 강하게 형성돼 있다고 밝혔으나 정작 가맹점은 '그렇다'는 응답 비율이 33.7%에 그쳐 가맹사업자간 입장차가 명확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맹점 운영 시 애로사항은 인건비 가중(22.9%), 경쟁점포 증가(19.8%) 등의 순이었고, 가맹사업 발전을 위해서는 출점제한 등 영업권 보호(29.3%), 가맹본부의 불공정거래 개선(26.0%) 등을 꼽았다.

최근 1년간 가맹점 매출액 변화에 대해 대다수가 비슷(63%)하거나 감소(34%)한 것으로 응답했고, 연평균 수익률은 21%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국은 일본과 비교해 인구는 41%인데 반해 가맹본부 수가 약 3.5배로 시장 포화 상태인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프랜차이즈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양적 성장을 벗어나 질적 성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해외 진출 확대와 상생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랜차이즈 산업 매출액 증가율 추이[산업부 제공]
프랜차이즈 산업 매출액 증가율 추이[산업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