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00 (수)
중기부, 中企 마케팅·유통망 지원사업 '제각각'
중기부, 中企 마케팅·유통망 지원사업 '제각각'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4.0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 제품 판매를 늘리기 위해 추진하는 여러 지원사업이 제대로 연계되지 않아 사업 효과를 떨어트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감사원은 이런 내용의 '중소기업 판로지원사업 추진실태' 감사 결과를 9일 공개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중기부는 중소기업들에 대해 매년 마케팅 역량 강화 유통망 진출 공동 AS(애프터서비스)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중기부는 20152016년 마케팅 역량 강화를 지원받은 기업이 유통망 진출을 희망하면 유통망 진출 지원사업 대상자로 자동선정하거나 선정 시 가점을 줬지만 2017년과 지난해에는 이를 특별한 사유 없이 폐지했다.

그 결과 두 사업간 연도별 연계지원 비율이 201565.8%에서 201654.8%, 201745.5%로 매년 감소했다.

마케팅 역량 강화 지원을 받아 제품과 홍보 전략을 개선한 중소기업들이 정작 유통망 진출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이다.

중기부는 또 중소기업 제품의 유통망 진출을 지원하면서 소비 트렌드에 맞게 온·오프라인을 연계하지 않고 오프라인 매장(중소기업제품 전용판매장), 온라인 기획전, TV 홈쇼핑 등 유통망별 정책을 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온라인 기획전을 지원받은 중소기업 가운데 오프라인 매장에 입점한 기업이 201545.8%(206)에서 지난해 14.3%(16)로 매년 감소하는 등 판로 '시너지 효과'가 떨어지고 있다.

중기부가 AS 시스템이 없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 중인 공동 AS 콜센터의 경우에도 상담 채널을 이메일·모바일 등으로 다양화하지 않고 전화 상담만 운영해 소비자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공동 AS센터 지원은 최장 5년만 가능한데 일부 기업은 5년간 지원받은 뒤 거래 관계나 특수관계에 있는 기업의 명의를 이용해 해당 사업을 다시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중기부 장관에게 "마케팅 역량 강화 지원사업과 유통망 진출 지원사업 간의 연계, ·오프라인 유통망 진출 지원사업 간 연계를 강화하고 AS센터 상담 채널을 다양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에게 "공동 AS센터 지원사업으로 5년간 지원받은 기업이 다른 기업의 명의로 지원받는 일이 없도록 참여기업 선정 업무를 철저히 하라"고 주의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