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18:11 (토)
중국, 비트코인 채굴 '도태산업' 지정…전방위 압박
중국, 비트코인 채굴 '도태산업' 지정…전방위 압박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09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암호화폐)에 부정적인 태도로 일관해온 중국 정부가 거래소 폐쇄에 이어 채굴 산업도 도태시켜 나가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

가상화폐 채굴 시장은 몇몇 중국계 회사들이 주도하고 있어 중국 내 채굴 산업이 쪼그라들 경우 세계 가상화폐 시장의 안정성에도 큰 영향을 줄 수 있다.

9일 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에 따르면 중국의 경제 계획 담당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이날 공개한 '2019년 판 산업 구조 조정 지도 방침'에서 가상화폐 채굴 산업을 '도태 산업'으로 공식 지정했다.

중국 정부는 매해 산업 구조 조정 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육성 산업', '제한 산업', '도태 산업' 세 종류로 업종을 나눠 지정한다.

육성 산업에 속하는 분야 기업에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제공되지만 반대로 도태 산업으로 지정된 분야 기업은 인허가 문제를 비롯한 각종 사업상의 어려움에 직면하게 된다.

가상화폐는 익명성과 권한 분산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강력한 통제와 관리를 중요시하는 중국 정부는 그간 가상화폐 시장에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작년 11월 낸 보고서에서 가상화폐 기술의 원천이 되는 블록체인 시장에 거품이 끼었다고 진단하면서 내재 가치가 없는 가상화폐가 법정화폐로 발전할 가능성은 없다고 못 박았다.

중국 정부는 이미 수년 전부터 자국 내의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을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이번에 가상화폐 채굴업까지 도태 대상 산업으로 지정되면서 중국 내 채굴 산업도 큰 어려움에 봉착할 가능성이 클 전망이다.

가상화폐 채굴이란 방대한 컴퓨터 자원을 투입해 가상화폐 거래가 유지되도록 복잡한 연산을 수행하고 그 대가로 가상화폐의 일부를 받는 것을 말한다.

엄밀한 의미에서 채굴과는 거리가 있지만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이 각광을 받고 나서 광산에서 값비싼 광물을 캐내는 행위에 빗대 채굴이라고 불리고 있다.

가상화폐 채굴에는 방대한 컴퓨터가 필요하고 많은 전기가 필요해 중국 뿐만 아니라 최근 세계 각국에서는 에너지를 낭비하고 환경을 오염시키는 산업으로 지목돼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