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4:07 (월)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3천230억원 금융지원 추진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3천230억원 금융지원 추진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4.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사회적 경제 기업에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3230억원 금융지원을 할 계획이다. 당초 목표보다 800억원가량 늘어난 규모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손병두 사무처장 주재로 '2019년 제1차 사회적 금융협의회'를 열고 사회적 금융 공급 목표를 확정하고 1분기 실적을 평가했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올해 사회적 경제 기업 자금공급 목표액을 2340억원으로 정했으며 이후 기술보증기금의 소셜벤처 대상 보증 공급 확대와 신협의 대출 목표 상향 등을 반영해 전체 목표액을 800억원 늘렸다.

1분기 실적은 목표대비 27.9%를 달성했다. 3월 말 현재 392개사에 902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3월 말 현재 대출이 132억원으로 올해 목표대비 15.3% 집행됐으며, 보증은 687억원이 공급돼 목표 달성률이 37.1%.

투자는 한국성장금융과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조성한 펀드를 통해 올해 목표대비 19.7%83억원을 공급했다.

금융위는 상반기 신협을 통해 사회적 경제기금을 추가 조성하고 2019년도 사회투자펀드 조성(성장금융) 등을 통해 자금을 차질없이 공급하기로 했다.

지난해 은행권의 사회적 경제 기업 자금공급 실적은 총 2986, 3424억원이었으며 이는 전년 공급액인 2527억원 대비 35.5% 증가한 수준이다.

지원 기업을 유형별로 보면 사회적기업 대상 지원이 2987억원(87.2%)으로 가장 많았고 협동조합(278억원·8.1%), 마을기업(138억원·4.0%), 자활기업(21억원·0.6%) 등 순이었다.

지원 유형별로는 대출이 3355억원(98.0%)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제품구매와 기부·후원, 출자 등 유형도 일부 있었다.

정부는 사회적 경제 기업 자금지원 시 객관성,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통일된 '사회적 경제 기업 평가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연구용역을 통해 평가시스템에 활용할 평가지표와 가이드라인을 마련했으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 규모·업종·지원자금 규모 등 유형별로 세분화 된 웹 기반 온라인 평가모형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분기별로 사회적 금융협의회를 열어 자금공급과 인프라 구축, 규제 완화 등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며 은행권의 사회적 경제 기업 대상 대출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우리 사회가 이웃을 배려하며 건강하게 성장하는 데 사회적 금융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