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00 (수)
무디스, "미국이 자동차 고율관세 시 한국 성장률 0.3%p 하락 영향"
무디스, "미국이 자동차 고율관세 시 한국 성장률 0.3%p 하락 영향"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4.1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9일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최대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한국, 독일, 일본의 경제성장률이 0.2%0.3%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무디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수입 자동차와 차량 부품에 대한 미국의 잠재적 관세 부과는 글로벌 성장에 상당한 위험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무디스는 "이미 세계 경제가 둔화하는 상황에서 미국이 자동차 무역을 규제하면 기업과 소비자 신뢰는 더욱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관세 부과의 직접 효과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한국과 일본은 각각 약 0.3%포인트, 독일은 약 0.2%포인트 감소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아울러 "자동차 제조업은 경제에서 긴밀히 통합된 분야여서 관세 부과가 다른 산업에 미치는 간접 효과가 그 직접 효과를 뛰어넘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무디스에 따르면 한국, 독일, 일본의 자동차 수출에서 미국에 대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33%, 13%, 36%를 차지한다.

무디스는 "수입 자동차에 대한 미국의 최대 25% 관세 부과와 이에 따른 주요 교역국의 보복 조치가 약 5천억 달러(570조원) 규모의 무역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무디스는 신용등급을 부여하는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차 등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에도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가 부정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무디스는 "중국 자동차는 지난해 시행한 미국의 무역 규제 대상에 포함돼 (고율 관세 부과로) 중국이 받는 영향은 덜 심각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언급해오다가 상무부에 보고서 작성을 지시했으며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토대로 수입 자동차와 그 부품이 미국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지난 217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