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0:48 (일)
문 대통령, 내일부터 중앙아시아 찾아 '신북방' 행보
문 대통령, 내일부터 중앙아시아 찾아 '신북방' 행보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1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북방정책의 본격적인 외연 확장의 시작

문재인 대통령은 16일부터 23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3국을 차례로 국빈방문, 신북방정책을 바탕으로 한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순방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앙아시아 방문이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78일 순방일정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카자흐스탄 방문에서는 과거 카자흐스탄 정부의 비핵화 경험에 대해 논의하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순방을 통해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고려인 동포들을 격려하는 것은 물론, 홍범도 장군의 유해봉환도 추진해 3·1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부각할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16일 서울을 떠나 같은 날(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에 도착, 다음날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서명식, 국빈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다음날인 17일 한국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다.

김 차장은 "한국 정상이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하는 것은 두 번째"라며 "자원 부국인 투르크메니스탄에 한국기업의 진출을 촉진하고 에너지·교통·물류·인프라 외에 보건·의료, ICT 등 미래 성장동력 분야 협력의 가능성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18일에는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 19일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양해각서 체결, 공동언론 발표 등의 일정이 계속되며 19일 오후에는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할 예정에 있고 국빈만찬, 비즈니스포럼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다음날인 20일 오전에는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한 뒤 동포간담회를 한다. 이어 사마르칸트 박물관 및 고대문화 유적지를 시찰하는 것으로 우즈베키스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김 차장은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 협력관계를 격상하고, 보건·의료·ICT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협력의 지평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전에는 카자흐스탄으로 이동, 최대 도시인 알마티에서 동포간담회를 한다. 한국 대통령이 알마티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문 대통령은 이어 카자흐스탄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22일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국빈오찬, 나자르바예프 초대대통령 면담 등의 일정을 갖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특히 "문 대통령은 나자르바예프 초대대통령과 면담에서 카자흐스탄 정부의 과거 비핵화 경험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카자흐스탄 방문에서 독립운동가인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 참여하고 카자흐스탄 방문 기간에도 비즈니스 포럼이 열릴 예정이며, 문 대통령은 여기서 기조연설을 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떠나 같은 날 저녁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브리핑에 동석한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번 순방지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대상지역"이라며 "신북방정책의 본격적인 외연 확장이 시작된다는 데에 의미를 둘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도 "이번 순방은 중앙아시아에서 신북방정책이 시작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한국 기업의 중앙아시아 3국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