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중국, 일대일로 포럼 25∼27일 개최
중국, 일대일로 포럼 25∼27일 개최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4.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틴 등 37개국 정상 참석

중국이 오는 2527일 사흘간 제2회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제협력고위포럼을 베이징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일대일로 공동건설로 밝은 미래를 열자'를 주제로 삼았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개막식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19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일대일로 포럼의 세부 사항에 대해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37개국 정상이 참석하며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필리핀, 베트남, 이탈리아, 포르투갈 등의 정상도 참석할 예정이다.

유엔 사무총장과 국제통화기금 총재 등 국제기구 수장도 함께한다. 중국을 포함하면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40명이 한자리에 모인다.

왕 부장은 한국과 일본, 프랑스, 독일, 영국 등은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37개국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고위급 대표단을 보낼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는 150여 국가와 90여개 국제기구에서 참여하며 5천명의 외빈이 참석 의사를 밝혀 20171회 때보다 규모가 늘어났다.

중국과 외국 매체에서 4천명이 취재 신청을 했다.

왕 부장은 이번 포럼에서 각국 지도자들이 일대일로 건설의 정치적 공감대를 보여주는 공동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대일로는 공동발전을 촉진하고 공동번영의 협력과 '윈윈'을 실현하는 길이며 이해와 신뢰를 높이고 전방위 교류와 평화 우의를 강화하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126개 국가와 29개 국제기구가 일대일로 협력 문서에 서명했다고 말했으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정부 간 협력 협의 외에도 각국 기업과 금융기관들의 투자, 자금 조달 등 프로젝트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지만 일대일로 사업을 둘러싼 국제적 논란은 거세다.

미국 등은 중국이 국제사회 영향력을 확대하는 수단으로 일대일로를 활용하면서 프로젝트 참여국들에 감당할 수 없는 부채를 떠안긴다고 비판하고 있으며 이번 일대일로 포럼에 고위 관리를 보내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왕이 부장은 미국 고위 관리의 불참에 대해 "일대일로는 개방적 이니셔티브로 우리는 관심 있는 어떤 나라라도 참여하는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각국에는 참가할 자유는 있지만 다른 나라의 참가를 막을 권리는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