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58 (금)
중국 진출기업 "2분기 경기 상당폭 반등할 것"
중국 진출기업 "2분기 경기 상당폭 반등할 것"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4.2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硏 경기실태조사…1분기보다 시황·매출 전망 대폭 상승

중국 경제의 호전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은 올 2분기 경기가 상당폭으로 반등할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연구원,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는 7개 업종의 214개 중국 진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산출한 결과 올 2분기 시황과 매출 전망 지수는 각각 106120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BSI는 경영실적, 판매, 비용, 경영환경, 애로사항 등에 대한 응답 결과를 0200 값으로 산출한 것이다. 수치가 100을 넘으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았다는 뜻이고 100 미만은 그 반대를 의미한다.

시황과 매출 전망 지수는 100을 다시 웃돌면서, 전 분기(시황 83, 매출 87)보다 각각 23, 33포인트나 상승했다.

최근 예상치를 웃돈 중국의 1분기 성장률로 향후 중국 경제가 호전될 것이라는 기대와 부합하는 지표다.

중국의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전문가들 예상치보다 0.1%포인트 높은 6.4%를 기록하며 성장둔화 추세가 일단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BSI 지표 가운데 현지판매(116)가 큰 폭으로 상승하고 설비투자(108)4분기 만에 상승했으며 제도정책(87)은 아직 100을 밑돌지만, 집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제도정책적 측면에서 중국 당국은 지난달 15일 기술이전 강요를 금지하는 내용의 외상투자법(외국인 투자법) 제정안을 통과시켰고 한국 기업이 공급하는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 대해서도 보조금 지급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업종별 매출전망은 섬유의류를 제외한 대다수 업종에서 100을 크게 상회했다.

제조업(120)에서 2분기 만에 100을 다시 웃도는 가운데 전기전자(148)와 금속기계(148)에서 낙관적 기대감이 뚜렷하고, 자동차(119)·화학(123)·유통업(123)도 전분기와 달리 100을 다시 상회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123)이 대기업(109)보다 약간 더 낙관했다.

지난 1분기 현황 BSI는 시황(85)과 매출(80)이 전분기보다 각각 2, 13포인트 떨어지면서 3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현지판매(79)가 상대적으로 더 부진했고 설비투자(102)100을 조금 웃돌았다.

업종별로 특히 화학(57)과 섬유의류(67)에서 100을 크게 밑돌고, 자동차도 3분기 연속 두 자릿수 하락한 반면 전기전자(103)와 금속기계(100) 등은 상승했다.

대기업(84)보다 중소기업(79)에서 조금 더 부진했다.

중국에서 경영하기 어려운 요인으로 '현지수요 및 수출 부진'을 꼽은 제조업체는 전 분기 31.5%에서 26.8%로 줄어들어 상대적으로 대내외 경기가 조금 나아지고 있음을 시사했지만, '경쟁심화(19.1%)와 현지 정부규제(14.2%)' 응답 비중은 이전보다 약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기업의 45.8%가 미·중 통상마찰로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지만 52%는 아직 영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중국 진출 국내 기업의 종목별 2분기 전망 BS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