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23:12 (월)
반도체 부진 속 1분기 소재·부품 수출 3년 만에 감소
반도체 부진 속 1분기 소재·부품 수출 3년 만에 감소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2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산업인 반도체 업황이 위축됨에 따라 올해 1분기 소재·부품 수출이 같은 분기 기준 3년 만에 하락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분기 소재·부품 수출액은 675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1분기 기준으로 보면 2016년 이후 3년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으며 소재·부품 총수출액의 37.0%를 차지하는 전자부품은 19.8%, 두 번째로 많은 화학제품은 9.6% 감소했다.

전자부품의 수출 부진은 반도체 수요가 줄고 단가가 떨어진 데다가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경쟁이 심화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반도체 현물가격은 D(8Gb)9.06달러에서 5.05달러로 44.3%, 낸드(128Gb)6.83달러에서 4.92달러로 28.0% 줄었다.

화학제품은 국내 기업의 정기보수에 대비한 재고확충, 미국 셰일가스 기반의 물량 유입에 따른 초과 공급 등으로 수출이 감소했다.

일반기계부품과 수송기계부품은 국내 업체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친환경차 판매 호조, 해외 생산 공장의 부품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각각 6.0%4.9%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미국(8.6%)과 베트남(6.8%), 인도(9.5%)는 증가한 반면, 중국(-19.1%), 유럽(-8.3%)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소했다.

한국 소재·부품 수출은 중국,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유럽, 미국 순으로 많다.

중국의 경우 반도체 단가 하락과 현지 업계의 반도체 구매 연기 등에 따른 전자부품 중심의 수출이 크게 줄었다.

반면 미국은 미국 제조업 경기 회복, SUV·전기차 수출 실적 향상 등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1분기 소재·부품 수입액은 41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3% 줄었으며 화학제품(-3.8%), 전자부품(-1.8%) 등 대부분 품목의 수입이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일본(-11.2%), 미국(-8.0%), 중국(-1.4%), 아세안(-3.1%) 등 거의 모든 지역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무역흑자는 258억달러로 전체 산업 무역흑자의 2.8배 규모에 달했지만, 전년보다는 48억달러 감소했다.

이번 수치는 관세청 통관자료를 기초로 분석한 것이다. 수출입 실적은 월간 잠정치를 기준으로 작성해 추후 변동이 생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