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1:36 (목)
금융위원장, "가상통화 규제하려면 초국가적 협력해야"
금융위원장, "가상통화 규제하려면 초국가적 협력해야"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2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를 규제하려면 국가를 넘어선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금융시장에서 비은행 부문의 리스크가 커지는 데 대해선 우려를 표명했다.

최 위원장은 26(현지시간)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Federal Reserve Bank of New York)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FSB는 주요 20개국(G20) 합의에 따라 금융분야 규제·감독 관련 국제기준을 마련하고 금융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활동을 하는 국제기구다.

24개국 금융당국과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10개 국제기구의 최고책임자가 참석한 이번 회의의 의제는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취약성 평가 금융규제개혁이 중소기업 자금조달에 미친 영향 가상통화 관련 국제기구별 논의 현황과 규제공백 등이다.

최 위원장은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취약성과 관련해 "비은행 부문이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은 점차 커지고 있으나 은행 부문에 비해 복원력이 취약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비은행 부문의 잠재 시스템리스크 요인을 행위·기관별로 선별, 분석해 대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중소기업 대출과 관련해서는 "정책금융기관을 통한 신용보강을 적절히 활용해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 규모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키는 효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동산담보대출과 기술력 기반의 여신심사시스템 개편 상황도 소개했다.

그는 "가상통화 문제는 규제 공백이 없는 정치한 가상통화 규제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초국가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서 마련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국제기준에 맞춰 각 국가가 관련 규제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이번 회의 기간 랜달 퀄스 FSB 신임의장을 비롯해 앤드류 베일리 영국 금융감독청(FCA) 청장, 토비아스 애드리언 IMF 국장 등과 면담했다.

래리 핑크 블랙록 회장과 만난 자리에선 글로벌 금융시장 전망과 블랙록의 투자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25일에는 미국 뉴욕에 진출한 한국 금융사들과 면담했으며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국내 시장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글로벌 금융시장에 적극 진출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