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54 (토)
국내 증권사 1인당 영업익 1.4억…외국계는 7.9억
국내 증권사 1인당 영업익 1.4억…외국계는 7.9억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4.2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대비 영업 효율성 크게 밀려

지난해 국내 증권사의 영업 효율성이 외국계 증권사에 크게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진출해있는 외국계 증권사 국내지점 11곳의 별도기준 영업이익률은 평균 48.4%에 달했지만, 국내 증권사 44곳은 평균 6.2%에 그쳤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수익성 지표의 하나로 회사가 얼마나 효율적으로 영업했는지를 보여준다.

증권사별 영업이익률을 보면 가장 높은 곳은 UBS증권 서울지점으로 62.2%였고 크레디트스위스증권 서울지점(60.8%), 한국SG증권(58.1%),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52.1%), 제이피모간증권 서울지점(50.8%), 메릴린치증권 서울지점(49.2%) 등 외국계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반면 국내 대형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의 영업이익률은 4.8%에 그쳤고 NH투자증권(5.5%), 한국투자증권(8.6%), KB증권(4.4%), 삼성증권(9.2%) 등도 10%에 못 미쳤다.

토러스투자증권, 상상인증권(옛 골든브릿지투자증권) 등은 지난해 영업적자를 내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를 보였다.

매출액 대비 당기순이익의 비율인 순이익률도 외국계는 지난해 41.5%로 국내 증권사(4.7%)와 큰 격차를 보였다.

지난해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은 외국계의 경우 평균 79천만원으로 국내 증권사(14천만원)5.6배였다. 1인당 당기순이익 역시 외국계가 68천만원으로 국내 증권사(11천만원)6.4배였다.

작년 말 현재 외국계 증권사의 임직원은 665명이고 국내 증권사는 35635명이다. 외국계는 1곳당 평균 60명이고 국내 증권사는 810명 수준이다.

임직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로 4564명이고 KB증권(2980), NH투자증권(2980), 신한금융투자(2462), 삼성증권(22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외국계 중에서는 모건스탠리증권 서울지점이 98명으로 가장 많았다.

외국계 증권사는 골드만삭스, 메릴린치 등 외국계 증권사의 국내지점을 말하고 유안타 등 외국계 현지법인은 국내 증권사로 분류했다. 일부 3월 결산법인의 실적은 지난해 3~12월 누적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