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58 (금)
삼성전자, 10분기 만에 최악 실적 기록
삼성전자, 10분기 만에 최악 실적 기록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3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겹악재‘ 영향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6233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30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56422억원)보다 무려 60.2%나 감소한 것으로, 전분기(1086억원)에 비해서도 42.3% 줄어들면서 거의 '반토막'이 됐다. 지난 20163분기(52천억원) 이후 10분기만에 최저치다.

매출은 52385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05637억원)보다 13.5% 줄었으며 전분기(592650억원)보다도 11.6% 감소했다.

'주력'인 반도체 사업에서 매출 144700천억원, 영업이익 41200억원에 그치면서 실적 감소를 주도했다. 반도체 흑자가 5조원을 밑돈 것은 지난 20164분기(49500억원) 이후 처음이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56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면서 지난 20161분기(2700억원) 이후 처음 적자를 기록했다.

스마트폰 등 IT·모바일(IM) 부문은 갤럭시10 출시 효과에 힘입어 전분기(15100억원)보다 50.3% 증가한 227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그러나 이는 1년 전(37700억원)보다는 40.0%나 줄어든 것이다.

이밖에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2800억원)2배 수준인 5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비교적 선전한 것으로 평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