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54 (토)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다시 확대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다시 확대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5.0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 집단대출, 개인신용대출 모두 증가폭 커져

올해 들어 주춤했던 은행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지난달 다시 빨라졌다.

3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월 말 기준 5795536억원으로 이는 전달보다 33779억원 늘어난 규모다.

주요 은행 가계대출은 작년 11월과 12월에 각각 전월보다 55천억원, 4조원 늘어났다가 올해 1분기에는 전월 대비 증가액이 12조원대로 낮아졌다. 그러나 4월에 다시 증가속도가 올라갔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개인신용대출, 집단대출이 모두 연초보다 더 큰 규모로 늘어났다.

가계대출 중 비중이 가장 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4157615억원으로 전달보다 3131억원 증가했다. 전달(26257억원)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3월에 전월 대비 감소세로 전환했던 개인신용대출은 4월에 3월보다 410억원 늘어난 1007100억원이 됐다.

연말·연초에는 신용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거나 마이너스로 돌아서는 경향이 있다. 연말 성과급이나 설 보너스를 받는 직장인들이 마이너스 통장으로 빌린 돈을 갚기 때문인데 이 효과가 사라지면서 4월 대출 규모가 다시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말 개인 집단대출 잔액은 1347692억원이었다. 전월 대비 증가 폭이 28760억원, 311472억원, 지난달 19120억원으로 점점 커졌다.

주요 은행 자영업자 대출은 225조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말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1787억원 증가한 2252336억원이었으며 개인사업자 대출은 전월 대비 증가액이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점점 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전월보다 1813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올해 18135억원, 21295억원, 314157억원, 지난달 1787억원으로 증가 폭이 커졌다.

은행들은 가계대출 규제가 강력해지면서 자영업자 등 기업대출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해부터 가계대출 위험 가중치를 올리고 기업대출 가중치를 낮추는 새로운 예대율 규제도 적용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자영업자의 대출 필요도 커졌지만 가계대출 규제가 강력해져 은행이 기업대출을 확대할 유인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