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58 (금)
중국, 미 국채 매도…무역전쟁 카드로 활용하나
중국, 미 국채 매도…무역전쟁 카드로 활용하나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5.1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에 104억 달러어치 매도
추가 대량 매도 가능성은 낮아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중인 3월에 미 국채 104억 달러를 매도해 그 배경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 재무부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3월 미 국채 보유량은 1조1205억 달러로 전월보다 104억 달러 줄었다. 이는 2017년 5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번 매각에도 중국은 세계 최대 미 국채 보유국 자리를 19개월째 유지하고 있다. 2위인 일본의 미 국채 보유고는 1조781억 달러이다.

중국의 미 국채 매각이 관심을 끄는 이유는 미중 무역전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이 확대될 경우 중국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로 미 국채 매도와 위안화 절하를 꼽았다. 특히 미 국채 매도는 중국이 미 국채 1위 보유국이라는 점에서 중국이 미국을 압박할 수 있는 수단 중 하나로 지목돼 왔다. 하지만 미 국채를 매도할 경우 미 국채 가격이 하락하고 중국의 남은 미 채권 가격도 하락하기 때문에 이에 따른 손실 등을 고려할 때 대량 매도를 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 등은 15일(현지시간) 이번 매도와 관련해 중국이 최대 미 국채 보유국이라는 위치를 무기로 활용할 지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은 지난 10일 중국과 고위급회담이 성과가 없자 2천억 달러(약 235조6천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700여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도 6월부터 600억 달러(약 71조 2500억원)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최고 25%까지 올리겠다고 맞섰다. 미국은 3000억달러 중국 물품에 대한 추가 관세도 예고했다.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인민은행 본점. 사진=위키백과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인민은행 본점. 사진=위키백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